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스公 15조 자구안… 자산매각 대상 등 알맹이는 빼고 발표

    이기우 기자

    발행일 : 2023.05.13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전과 함께 가스공사도 12일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추가 자구 계획을 내놨다.

    가스공사는 임금 동결 문제와 관련해선, 자회사인 가스기술공사를 포함해 2급 이상 임직원의 올해 임금 인상분 전액을 반납하고, 3급 이하는 노조와 협의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또 성과급은 1급 이상 직원은 전액, 2급 직원은 50%만 반납하기로 했다. 지난 2월 내놓은 14조원 자구안에 더해 가스 수급 안정에 직접 영향이 없는 사업비 1조4000억원을 줄이겠다는 내용도 포함했다.

    하지만 가스공사가 이날 내놓은 추가 자구안 보도자료는 A4 용지 2장반 분량에 불과했다. 내용 역시 15조4000억원 자구안 금액만 밝힌 채 구체적인 매각 자산 대상이나 인원 감축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깜깜이' 자구안이었다. 구체적인 내용이라곤 이미 완료된 공급관리소 무인화를 통한 비용 절감 50억원과 프로농구단 운영비를 20% 줄이겠다는 게 전부다. 에너지 업계 관계자는 "엄청난 부실로 국민에게 가스비 인상이란 고통을 전가시키고 있는 공기업이 어떻게 자구안에 구체적인 세부 내역을 빠뜨릴 수 있는지 황당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독점 기업인 가스공사의 경영 상태는 결코 한전보다 녹록지 않다. 가스공사는 사실상 손실인 미수금(천연가스 수입 대금 중 판매 요금으로 회수되지 않은 금액) 규모가 올 1분기 말 11조6000억원으로 작년 연말보다 2조원 넘게 급증했다.
    기고자 : 이기우 기자
    본문자수 : 71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