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박원순 미화 다큐에도 침묵하는 민주당, "먼저 인간이 돼라"는 일침

    발행일 : 2023.05.12 / 여론/독자 A3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내용의 다큐멘터리 제작 소식에 "'우리 시장님이 절대 그럴 리가 없어'유(類)의 집단 망상과 또다시 이어질 집단 린치가 걱정"이라며 "(개봉을) 막을 수단이 있다면 막고 싶다"고 했다. 이어 "이런 콘텐츠를 생산하면 그 밑에 주옥 같은 댓글들이 달릴 거고, 그걸 피해자가 본다고 생각해보라"며 "그게 왜 2차 가해가 아니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추모도 좋고 예술도 좋은데 먼저 인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소한의 양심과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말에 공감할 것이다.

    박 전 시장은 피해자를 4년간 성추행했다. 침실로 불러 신체를 접촉하고 속옷 차림 사진, 음란한 문자 메시지를 보내다가 고소당하자 자살했다. 민주당 정권 시절 국가인권위의 직권 조사와 법원의 판결로 거듭 확인된 사실들이다. 이번에 제작되는 다큐멘터리는 이런 조사 결과와 판결을 뒤집으려는 것이다. 우리 사회에선 뇌물과 추문으로 자살한 정치인을 영화로 미화해 흑백을 뒤집으려는 시도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영화는 끔찍한 일을 겪은 피해자에겐 소름 끼치는 2차 가해가 된다. 그런데 평소 '인권'과 '젠더 감수성'을 앞세워온 민주당에서 우려 목소리를 내는 의원이 단 한 명도 없다. 이들에게 '인권'이나 '젠더 감수성' 등은 선거용 선전 수단일 뿐이다. 민주당은 박원순 성추문 사건 초기부터 피해자 보호가 아니라 린치에 앞장섰다. 박 전 시장을 "맑은 분"이라 칭송하며 서울 전역에 '임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란 해괴한 용어로 불렀다. 가해자를 미화하고 피해 여성을 위협하고 조롱하는 2차 가해를 서슴없이 저질렀다. 지금의 침묵은 그 연장선에 있다. 보다 못한 정의당 의원이 "먼저 인간이 돼라"라고 한 것이다.

    지난달 박 전 시장 유족은 박 전 시장 묘를 경기 남양주의 이른바 '민주 열사 묘역'으로 이장했다. 노동운동가 전태일 열사 묘 바로 뒤다. 그때도 민주당은 침묵했다. 민주당 강령엔 '권력형 성범죄 근절' '성폭력 가해자 처벌 강화' '2차 피해 방지 등 성폭력 피해 지원 체계 강화'와 같은 성 평등 관련 내용이 가득하다. 모두 지킬 생각 없이 표를 얻기 위해 벌이는 대국민 연극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137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