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가야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된다

    허윤희 기자

    발행일 : 2023.05.12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고령·김해·남원·함안 등 7곳… 9월 세계유산위서 최종 결정

    한반도 남부에 남아 있는 가야 유적 7곳을 묶은 '가야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다.

    문화재청은 11일 유네스코의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로부터 "한국이 세계유산으로 신청한 '가야고분군(Gaya Tumuli)'을 등재 권고한다"는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코모스는 세계유산 후보지를 사전 심사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전달하며, 등재 권고를 받은 유산은 이변이 없는 한 세계유산으로 등재된다. 따라서 가야고분군은 9월 10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개막하는 제45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등재될 것이 확실시된다.

    가야는 기원전·후부터 562년까지 주로 낙동강 유역을 중심으로 번성했던 작은 나라들의 총칭으로, 대가야·금관가야·아라가야 등이 알려져 있다.

    이번에 등재 권고 판정을 받은 가야고분군은 1~6세기 중엽에 걸쳐 한반도 남부에 존재했던 고분군 7곳을 묶은 연속유산이다.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경남 김해 대성동 고분군,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경남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경남 고성 송학동 고분군, 경남 합천 옥전 고분군,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으로 구성됐다.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에 대해 이코모스는 "고분군의 지리적 분포, 입지, 고분의 구조와 규모, 부장품 등을 통해 '가야고분군'이 주변국과 공존하면서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독특한 체계를 유지해온 가야를 잘 보여주며, 동아시아 고대 문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라고 평가했다.

    가야고분군이 등재되면 우리나라는 석굴암·불국사, 해인사 장경판전, 창덕궁, 조선왕릉 등 문화유산 14건과 자연유산 2건 등 모두 16건의 세계유산을 보유하게 된다.
    기고자 : 허윤희 기자
    본문자수 : 87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