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스라엘의 아이언돔, 팔 로켓 270여발 격추

    김지원 기자

    발행일 : 2023.05.12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양측 사흘째 교전, 전면전 치달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세력 간 무력 충돌이 전면전에 가까운 교전으로 격화하고 있다. 이스라엘 제2의 도시이자 경제 중심지인 텔아비브로 중거리 로켓이 발사돼 공습경보가 발령되고, 신형 방공 시스템도 처음으로 가동됐다.

    11일(현지 시각) CNN 등에 따르면 전날 이스라엘 방위군(IDF)과 팔레스타인 무장 세력 '이슬라믹 지하드'는 서로 수백 발의 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격렬한 교전을 벌였다. 앞서 지난 9일부터 이스라엘군은 '방패와 화살'이라는 작전명으로 가자지구의 이슬라믹 지하드 거점 공격을 개시해 사령관 4명을 포함해 25명을 사살했다.

    이슬라믹 지하드도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 수백 발을 발사하는 등 보복 공격에 나서 사흘째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AP통신은 "이번 전투는 수개월 만에 양측이 벌인 가장 격렬한 교전으로, (상황이) 전면전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10일에는 가자지구에서 텔아비브까지 날아가는 중거리 로켓이 발사돼 이스라엘의 중거리 방공 미사일 시스템 '다윗의 돌팔매(David's Sling)'가 처음으로 가동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또 이스라엘 국방부는 저고도 방공 시스템 '아이언 돔'으로 팔레스타인 미사일을 요격하는 영상을 공개하며 "270여 발의 로켓 중 단 3발만이 우리 영토에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번 교전으로 사망자가 늘어나면서 국제사회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가자지구에서는 이날까지 어린이 5명을 포함해 최소 25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기고자 : 김지원 기자
    본문자수 : 76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