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日 소프트뱅크 비전펀드 작년 42조원 최악 적자

    변희원 기자

    발행일 : 2023.05.12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소프트뱅크그룹의 비전펀드가 사상 최대 연간 손실을 기록했다.

    11일(현지 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는 소프트뱅크 비전펀드가 지난해 연간 320억달러(약 42조원)의 손실을 냈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도 손실 200억달러에 비해 크게 늘어난 수치로, 소프트뱅크가 2017년 첫 번째 비전펀드를 출시한 이후 기록한 최대 손실액이다. 비전펀드는 소프트뱅크그룹의 일부로 손정의 CEO가 2017년 설립한 벤처캐피털(VC) 펀드다. 소프트뱅크그룹도 지난해 9조6000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기록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작년 금리 인상 여파로 정보기술(IT) 기업에 투자하는 비전펀드가 직격탄을 입었고, 올 1분기 테크 기업 주가의 반등에도 손실을 피하지 못했다. 기술주 성과를 나타내는 벤치마크인 나스닥100지수는 지난 1분기 동안 20% 상승했지만, 비전펀드가 투자한 대부분의 기업은 아직 수익을 내지 못하고 있으며, 기업공개(IPO)도 여전히 부진하다.

    손 CEO는 금융시장이 회복될 때까지 소프트뱅크의 다수 자산을 매각한다는 방침이다. 작년 8월엔 미국 자동차호출서비스회사 우버의 지분 매각을 발표했고 지난달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 보유 지분 대부분을 매각했다.
    기고자 : 변희원 기자
    본문자수 : 62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