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박원순 미화 다큐에… 민주당 女의원들 '침묵', 류호정은 "인간 돼라"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05.12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차 가해' 논란 점점 커지는데 여성단체 거친 의원조차 외면

    비서실 직원 성폭력 혐의로 피소된 뒤 자살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일방 옹호하는 다큐멘터리 영화가 오는 7월 개봉을 예고하면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비판이 커지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의 여성 단체 출신 의원들에게서도 한마디 우려 표명이 나오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11일 나서 "추모도 좋고 예술도 다 좋은데 먼저 인간이 되면 좋겠다"고 했다. 류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번 영화가 개봉하면 "'역시 우리 시장님이 절대 그럴 리 없어'류의 집단 망상과 또다시 이어질 (피해자에 대한) 집단 린치가 걱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류 의원에 앞서 인터뷰를 한 '박원순 다큐멘터리'의 김대현 감독은 2차 가해 논란에 대해 "2차 가해라는 것은 1차 가해를 전제로 하는데, 1차 가해에 대한 의문들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과연 2차 가해로 몰아갈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류 의원은 "이런 2차 가해가 자행될 게 뻔했기 때문에 피해자는 최소한의 법적 판단이라도 받아둬야 했다"며 "성범죄 유무는 박 전 시장 사망 때문에 확정하지 못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류 의원은 국가인권위가 박 전 시장의 성희롱이 있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뒤에도 계속 의문을 제기하는 데 대해 "정말 대단한 사회적 낭비"라고도 했다.

    2020년 7월 민주당 소속의 박 전 시장이 자살하자, 민주당 인사들은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으로 부르며 공격하는 데 앞장섰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대표 출신인 남인순 의원이 피해 호소인 지칭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난 4월 경남 창녕군에 있던 박 전 시장의 묘가 경기 남양주시 모란공원 내 '민주열사묘역'으로 이장될 때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민주당의 한 인사는 "민망하지만 당내 이해관계가 얽혀 어쩔 수 없다"고 했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94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