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영화 '고지전' 실제 영웅, 故김한준의 낡은 집 고치기로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발행일 : 2023.05.12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6·25 유공자·유족 주거 여건 개선… 보훈처, 4억원 들여 10가구 수리

    6·25전쟁 참전 영웅들의 주거 개선을 위해 민관이 힘을 합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국가보훈부 장관 지명자)은 12일 최준우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윤형주 한국해비타트 이사장과 만나 6·25 참전 유공자 주거 여건 개선 사업 업무협약을 맺는다고 보훈처가 11일 밝혔다.

    참전 유공자 주거 여건 개선 사업은 주택금융공사 후원으로 유공자와 유족의 자택을 수리하는 것이다. 총 4억원 규모로, 모두 10가구가 지원 혜택을 받는다. 첫 사업으로는 1953년 강원도 화천 '425고지 전투'를 승리로 이끈 고 김한준<작은 사진> 대위의 배우자 자택이 선정됐다. 425고지 전투는 2011년에 개봉한 영화 '고지전'의 모티브가 된 전투이기도 하다. 보훈처 관계자는 "고인의 배우자가 거주하는 집은 벽과 기둥에 균열이 생겨 위험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김 대위는 제7사단 제8연대 제1대대 1중대장으로 고지전에 참전,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최고 무공훈장인 태극무공훈장을 직접 받았다.

    보훈처와 주택금융공사는 정전 70주년(7월 27일)을 맞아 '7억2700만보'를 목표 걸음으로 하는 온라인 걸음 기부 캠페인도 진행한다.
    기고자 : 유용원 군사전문기자
    본문자수 : 586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