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바이든 "부채 한도 협상 안되면 G7 참석 어려울 수도"

    김나영 기자

    발행일 : 2023.05.11 / 국제 A1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의회 지도부와 입장차만 확인
    불참땐 韓美日 정상회의 무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의회와 협상 중인 부채 한도 상향이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19~21일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G7(7국)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9일(현지 시각) 언급했다. 부채 한도 인상을 반대하는 공화당을 압박하려는 발언이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협상 결렬로 바이든의 불참이 현실화되면 한·미·일 정상회담이 무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미 정치 전문 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공화당 소속인 케빈 매카시 하원의장과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 민주당의 하킴 제프리스 하원 원내대표,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 등 상·하원 지도부와 만나 1시간 동안 연방정부 부채 한도 문제를 논의했다. 미 의회가 부채 한도를 올리지 않으면 다음 달 1일 사실상 디폴트(국채 이자 지급 불능)에 빠질 가능성이 큰데, 공화당은 정부 지출 삭감을 약속해야 부채 인상에 합의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민주당은 부채 한도를 다른 사안과 엮지 말라며 반발하고 있다. 바이든과 미 의회 지도부와의 이번 만남도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성과 없이 끝났다.

    회동 후 기자회견에서 바이든은 협상이 진전되지 않을 경우 G7 정상회의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참석 계획은 여전하지만, 부채 한도 협상이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바이든이 부채 한도를 해결하지 못하면 G7 정상회의에 불참하는 것에 대해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디폴트가 현실화할 가능성이 커질 경우 미국에 머문다는 것이다. 다만 바이든은 "(문제 해결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협상 타결 의지를 밝혔다.

    TV아사히 등 일본 현지 언론들은 "G7 정상회의에 바이든이 오지 않으면 행사 자체가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일본 정부가 우려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은 전해 들었지만, 다른 나라의 내정 문제에 대한 입장 발표는 삼가겠다"고 밝혔다.
    기고자 : 김나영 기자
    본문자수 : 1001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