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재원 당원권 1년 정지… '자진사퇴(최고위원직)' 태영호는 3개월 정지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11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 전대 두달만에 '설화 논란' 정리

    국민의힘이 10일 각종 설화로 논란을 빚은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 문제를 사실상 정리했다. 당 윤리위원회는 이날 김·태 최고위원에게 각각 '당원권 정지' 1년과 3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태 최고위원의 경우 이날 오전 논란에 책임을 지고 최고위원직을 자진 사퇴한 점이 감안돼 징계 수위가 낮아졌다.

    윤리위는 이날 밤 4시간여 회의 끝에 김 최고위원에게 내년 4·10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없는 수준의 중징계를 내렸다. 김 최고위원은 당원권이 정지되면서 최고위원으로서 활동도 할 수 없게 됐다. 김 최고위원은 징계 결과 발표 직후 페이스북에서 "송구스러운 마음뿐"이라며 "앞으로도 당과 나라에 보탬이 되는 일을 찾아서 계속하겠다"고 했다.

    윤리위는 태 최고위원에게는 내년 총선 공천에 지장이 없는 징계를 내렸다. 앞서 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 윤리위 징계 결정 회의를 8시간 앞두고 "그동안의 모든 논란은 전적으로 저의 책임"이라면서 최고위원직 사퇴를 선언했었다. 자진 사퇴를 통해 윤리위의 징계 수위를 낮추기 위한 것이었는데, 윤리위도 이를 참작해 김 최고위원보다 가벼운 처분을 내린 것이다. 태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윤리위 결정을 겸허히 수용하겠다"고 했다.

    제주 4·3, 5·18 민주화 운동 등과 관련한 설화로 물의를 빚은 김·태 최고위원이 지도부에서 빠지면서, 여당 지도부는 출범 두 달 만에 다시 일부 공백 사태를 맞게 됐다. 당 지도부는 태 최고위원이 사퇴한 공석은 보궐선거를 거쳐 채우겠다는 구상이다. 국민의힘 당헌은 최고위원이 '궐위'하면 30일 이내에 전국위원회에서 새로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다만 김 최고위원은 당원권 정지 기간에 사퇴하지 않고 계속 버틸 경우, 궐위가 아니라 '사고' 상태에 해당돼 당원권 정지 기간이 끝나면 최고위원으로 복귀할 여지가 있다.

    최고위원 보궐선거는 전 당원이 아니라 전국 위원의 투표로 이뤄지기 때문에 친윤 후보가 당선될 가능성이 크다. 1000명 이내로 구성된 전국 위원 대부분이 중앙당과 전국 시·도당 주요 당직자이기 때문이다. 보궐선거에는 지난 3·8 전당대회에서 낙선한 친윤계인 박성중·이만희·이용 의원과 민영삼 사회통합전략연구원장의 재출마 가능성이 거론된다.

    두 최고위원으로 촉발된 논란이 일단락되면서 김기현 대표는 청년과 중도층 등을 향한 정책 추진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118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