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부산 크기 키리바시, EEZ(배타적 경제수역)는 인도 영토보다 더 커… 니우에는 인구 1600명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1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태평양 섬나라들 면면 살펴보니

    한국과 태도국의 인연은 1970년 날짜변경선 바로 왼쪽에 있는 인구 10만명의 통가와 수교를 맺으면서 시작됐다. 파푸아뉴기니를 제외하면 각 나라 인구가 100만명을 넘지 않고, 1인당 국내총생산(GDP)도 1만달러 안쪽인 소국(小國)들이 대부분이지만 면면이 흥미롭다. 국내에선 생소하지만 현지에선 K팝·한국 드라마 등 한류 열풍이 상당하고, 6·25전쟁 이후 세계 최빈국에서 선진국 반열에 오른 '한강의 기적'에도 관심이 많다고 한다.

    인구 4만2000명의 마셜제도는 2021년 도쿄 올림픽 때 한 방송사가 '한때 미국의 핵실험장'이라 소개해 외교적 결례로 논란이 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7개에 불과한 재외 상주공관 중 한 곳을 서울에 두고 있을 정도로 한국과의 관계에 대한 애정이 크다. 1947년부터 미국의 신탁통치를 받다 1986년 독립국가가 된 마셜제도의 국가(國歌)는 고(故) 길옥윤씨가 작곡했다.

    인구 1600명의 니우에는 쿠바·시리아·코소보 등과 더불어 한국의 몇 안 되는 미수교 국가 중 하나다. 이번 회의를 계기로 수교가 이루어지면 21세기 들어 한국이 처음으로 수교를 맺는 나라가 될 전망이다. 1970년대에 피지의 전래 민요 '이사레이(Isa Lei)'를 가수 윤형주씨가 '우리들의 이야기'로 번안해 불렀는데 이번 회의 때 주요한 배경 음악으로 활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바누아투는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 등장해 관광 명소로 인기를 끌었고, 날짜변경선 바로 왼쪽에 접한 통가·사모아는 '세계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나라'로 유명하다. 키리바시는 국토가 부산 정도 크기지만 인도 영토보다도 큰 344만㎢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갖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현대차그룹이 제네시스 G90을 의전 차량으로 제공한다. 기후변화가 주요 의제인 만큼 애초에 전기차를 고려했지만, 남태평양 인사들 체격이 커서 대형 세단을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2030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을 위해 회의 이틀 차인 30일 태도국 정상들의 부산 투어를 계획하고 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02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