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아버지는 6·25참전, 두 자녀는 한국 복무… 판문점 와보니 감회"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5.11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 온 매콘빌 美육참총장

    제임스 매콘빌<사진> 미국 육군참모총장이 지난 9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찾아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 70년을 맞아 한국에 와 육군참모총장으로서뿐 아니라 개인으로서도 감회가 새롭다"면서 "아버지는 해군으로 6·25 전쟁에 참전했고, 딸·아들 두 자녀가 있는데 이들 모두 한국에서 복무를 했다"고 밝혔다. 인도·태평양 동맹국 순방 중인 매콘빌 총장은 지난 8일 방한해 첫 공개 일정으로 JSA에 방문했다. 그는 이날 본지 인터뷰에서 "아버지는 해군 수병으로 6·25에 참전했는데, 아버지 영향으로 웨스트포인트(미 육군사관학교)에 들어가 군인의 길을 걷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자녀가 셋이 있는데 모두 육군 장교이고 이 중 딸·아들 2명이 과거 주한 미군으로 근무했다고 한다. 그의 사위도 현역 육군 장교이며, 그의 아내도 육군 장교로 복무했었다고 한다. 매콘빌 총장은 이라크 전쟁, 아프가니스탄 전쟁 등에 주요 부대 지휘관으로 참전했다.

    그는 "평화는 강력한 힘에서 오고, 그 힘은 (인권, 민주주의 등) 같은 가치를 나누는 나라들이 연대할 때 온다"면서 "오늘날 한국의 번영은 한미 동맹 70년의 위대함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1953년 7월 27일 정전 협정 체결 장소였던 JSA 군사정전위원회 회의실(T2)에 들어가 브리핑을 받았다. 매콘빌 총장, 폴 러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등 미 육군 4성 장군 2명이 전투복 차림으로 T2 인접 군사분계선 코앞까지 다가가자 판문각에서 북측 인원이 창문 커튼을 걷고 감시 장비로 살펴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매콘빌 총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북한이 초음속 미사일, 고체 연료 탄도탄 등 각종 미사일을 개발한다'는 질문에 "미군은 어떤 형태의 공습도 막아낼 방어망을 갖추고 본토뿐 아니라 동맹인 한국에도 제공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언제 어떤 미사일을 쏘더라도 한국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패트리엇으로 요격 방어할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98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