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박원순 미화 다큐까지, 습관이 된 영화 이용 흑백 뒤집기

    발행일 : 2023.05.10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여직원 성폭력 사건으로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내용의 다큐멘터리가 7월 개봉된다고 한다. 제작진은 '이제 남아있는 사람들이 그를 변호하려 한다'고 밝히고 있다. 박 전 시장 측 인사들은 다큐에서 성폭력에 대해 "전혀 그런 일이 없었다" "(피해자가) 그냥 마음대로 얘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드러난 사실과 전혀 다를 뿐 아니라 피해자에게 또 2차 가해를 하는 내용이다.

    국가인권위는 "박 전 시장의 성희롱이 있었다"는 직권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법원도 박 전 시장 유족이 낸 인권위 결정 취소 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그런데도 박 전 시장 측 인사들은 불리한 내용은 빼고 그를 미화하는 영상과 인터뷰로 국가 기관의 객관적 조사와 법원 판결을 뒤집으려 하는 것이다.

    친야권 진영은 그동안 자기편 잘못은 숨기고 행적은 미화하는 다큐·영화로 끊임없이 문화적 분식(粉飾)을 시도해 왔다. 2017년 영화 '노무현입니다'는 역사적 진실을 밝히는 대신 감성적 음악과 영상으로 노 전 대통령을 미화했다. 2022년 영화 '그대가 조국'은 조국 전 장관 아내가 자녀 입시 비리 등으로 징역 4년 확정 선고를 받았지만 그를 희생자로 포장했다. 다큐 '문재인입니다'는 측근들 입을 빌려 '경청과 인내의 리더십을 가진 대통령'으로 미화하면서 재임 중 실정(失政)은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았다.

    반면 상대편에 대해선 사실을 왜곡하고 비하하고 악마화했다. 좌파 진영은 2012년 '백년 전쟁'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하와이안 갱스터', 박정희 전 대통령을 '뱀 같은 인간'이라 폄하했다. 이 전 대통령이 미국서 여대생과 부적절한 관계로 경찰에 붙잡혔다고 했지만 합성한 사진으로 만든 완전 거짓이었다. 박정희 시대 경제 성장은 미국의 원조 덕분이었다는 억지 주장도 폈다.

    좌파 진영이 이런 문화 분식을 시도하는 건 콘크리트 지지층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이 자발적으로 제작비를 후원하고 영화 관람까지 해주니 자기들 입맛대로 다큐를 만들 수 있다. 다큐가 역사적 진실을 담고 사실관계에 충실하다면 문제 될 게 없다. 하지만 팬덤에 기대어 사실을 왜곡하고 자기편만 미화한다면 다큐가 아니라 혹세무민이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10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