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구글, NYT에 뉴스 사용료 1억달러 낸다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발행일 : 2023.05.10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3년간 지급… 전세계서 '뉴스 제값 받기' 움직임

    구글이 뉴욕타임스(NYT) 기사를 콘텐츠로 활용하는 대가로 3년간 1억달러(약 1300억원)를 지급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구글과 뉴욕타임스는 올 초 뉴스 콘텐츠 배포와 마케팅, 광고 관련 포괄 계약을 맺었는데 구체적 액수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이 NYT에 지급하는 금액은 연간 430억원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작년 메타(옛 페이스북) 뉴스 전재료 계약 중단으로 연간 2000만달러의 매출 손실이 있는 상황에서 구글의 전재료는 NYT에 추가 수입원이 되고 있다"고 했다. 구글과 NYT의 계약은 전 세계적으로 뉴스 콘텐츠에 정당한 대가를 치러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체결됐다. 정부와 정치권이 나서 빅테크를 상대로 콘텐츠 사용료 지급을 의무화하는 국가도 늘어나고 있다.

    ◇전 세계에서 "뉴스 제값 받자"

    지금까지 포털 사이트나 소셜미디어(SNS) 업체들은 언론사들의 뉴스 콘텐츠를 마음대로 가져다가 자사 뉴스 서비스에 사용했다. 언론사들은 반발했지만 정당한 대가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2020년대 초반부터 전 세계 주요 국가에서 뉴스 콘텐츠에 대한 사용료를 지급하는 법안이 마련되면서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작년 미 상·하원 의원들은 구글·메타 등 뉴스로 이익을 남겨온 플랫폼 기업들이 언론사와 뉴스 이용료 관련 선의의 협상을 하도록 하는 '저널리즘 경쟁 및 보호법(JCPA)' 수정안을 발의했다. 미 언론사 2000여 곳이 모인 뉴스미디어연합과 빅테크가 뉴스 관련 수익 배분을 교섭할 수 있는 환경을 강제로 만들어주는 것이 골자다. 이 법은 작년 9월 미 법사위원회를 통과했고 상·하원 최종 승인을 앞두고 있다. 미 캘리포니아 의회에서도 올 3월 구글 같은 빅테크가 지역 뉴스 업체에 콘텐츠 이용료를 지급하라는 법안이 발의됐다.

    앞서 호주는 2021년 2월 세계 최초로 플랫폼 기업이 언론사에 뉴스 사용료를 강제로 지급하는 법을 만들었다. 구글과 페이스북은 "호주에서 철수할 수도 있다"며 강력 반발했지만 결국 뉴스 사용료를 지급하고 있다. 플랫폼 기업들이 현재까지 호주 언론사에 지급한 콘텐츠 이용료는 2억달러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프랑스는 2021년 구글이 뉴스 콘텐츠 사용료 분쟁에서 성실한 태도를 보이지 않자 5억유로(약 7300억원)에 달하는 과징금을 부과했다. 캐나다도 작년 온라인뉴스법을 발의했다.

    ◇"AI 학습시킬 때 뉴스도 사용료 내라"

    최근엔 챗GPT 같은 인공지능(AI) 챗봇을 학습시킬 때 뉴스가 핵심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사용료도 논란이 되고 있다. AI 학습에는 정제된 고품질의 글이 필요한데 뉴스가 최고의 학습 데이터로 활용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챗GPT는 로이터와 뉴욕타임스, 가디언, BBC, 월스트리트저널, 조선일보 등의 기사를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현재까지 챗GPT 개발사인 오픈AI나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은 미디어에 AI 관련 뉴스 사용료를 지급하지 않고 있다. 미 뉴스미디어연합은 현재 AI 학습에 뉴스가 얼마나 활용되고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소송에 나설 방침이다.

    구글과 메타는 한국에서도 뉴스 콘텐츠를 이용해 사용자를 모으고 있지만, 대가를 지급하지 않고 있다. 2021년 4월 글로벌 플랫폼 기업에 뉴스 사용료를 부과하는 '한국판 구글법'이 발의됐지만 현재까지 통과되지 않았다. 구글은 언론사와 별도의 계약을 맺는 '뉴스 쇼케이스' 서비스를 통해서 사용료를 지급하는데 한국에서는 아직 서비스 출시 계획도 없다. 메타 측은 "우리는 언론사나 이용자가 스스로 콘텐츠를 올리는 플랫폼으로, 자체적으로 콘텐츠를 긁어 와 플랫폼에 올리고 있지 않다"며 "뉴스에 사용료를 지급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방침"이라고 했다. 테크 업계 관계자는 "빅테크에 정당한 뉴스 콘텐츠 비용을 받으려면 법안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그래픽] 세계의 뉴스 콘텐츠 사용료 부과 움직임
    기고자 : 실리콘밸리=김성민 특파원
    본문자수 : 200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