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영길, 한국서 쓰던 폰… 프랑스에 버리고 왔다

    유종헌 기자

    발행일 : 2023.05.10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검찰, 민주당 '돈봉투 의혹' 수사

    검찰이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금품 살포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강래구(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씨를 구속한 뒤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김영철)는 신병을 확보한 바로 다음 날인 9일 강씨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구속 피의자를 기소하기 전까지 최장 20일간 수사할 수 있다. 강씨는 2021년 3~5월 윤관석·이성만 국회의원,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등과 공모해 송영길 당시 당대표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금품 9400만원을 뿌리는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강씨는 돈 전달 관련 일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전반적으로는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검찰은 강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공범인 윤 의원과 이 의원에 대한 수사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검찰은 현재 이들과 출석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데, 이르면 다음 주 출석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면 돈 봉투 살포의 최종 수혜자로 지목받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도 소환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강씨의 '스폰서'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대표의 보좌관 출신 박모씨에게 수천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최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돈은 전당대회 당시 뿌려졌다는 9400만원의 일부로, 검찰은 당초 강씨가 김씨 등을 통해 8000만원을 조달했다고 의심했지만 김씨는 "강씨를 거치지 않고 박씨에게 직접 돈을 줬다"고 진술했다고 해 검찰이 진위 여부를 수사 중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프랑스 파리경영대학원 방문연구교수 활동을 위해 파리로 출국했다가 지난달 돈 봉투 의혹이 불거지자 조기 귀국한 송 전 대표가 과거 한국에서 쓰던 휴대전화기를 프랑스 현지에서 폐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전 대표는 프랑스에서 대학이 제공한 휴대전화를 사용하다가 귀국하면서 반납했고, 귀국 직후 새 휴대전화를 개통했다고 한다. 송 전 대표는 이 휴대전화를 지난달 30일 검찰에 제출했는데, 연락처와 통화 내용 등이 모두 삭제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송 전 대표 측은 이날 본지 통화에서 "프랑스에서는 국내 회선을 유지할 필요가 없어 출국 직후 그전 휴대전화를 해지하고 버린 것"이라면서 "송 전 대표가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기 한참 전인 지난해 12월 폐기한 것으로 증거인멸이 아니다"라고 했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본문자수 : 1201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