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수사 중인 '위믹스 60억' 외에 또다른 '28억 지갑' 나와

    임경업 기자

    발행일 : 2023.05.10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언제 어떻게 샀나… 커지는 '김남국 의혹'

    '60억원 코인'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유한 것으로 보이는 가상 화폐 지갑의 주소와 위믹스 코인의 거래 내역이 9일 공개됐다. 이는 가상 화폐 지갑 '클립'에 있는 김 의원의 개인 전자 지갑으로, FIU(금융정보분석원)이 '이상 거래'가 있었다고 판단했던 업비트의 전자 지갑과 별개의 것이다.

    이 '클립' 전자 지갑의 거래 내역을 살펴보면, 작년 1~2월 대량의 위믹스 입금과 이체가 이뤄졌다. '클립'의 김 의원 전자 지갑은 작년 1월 개설됐고, 같은 달 위믹스가 하루 42만개, 28억원어치가 대량 유입된 날도 있었다. 다음 달 김 의원의 업비트 전자 지갑에는 한때 위믹스 80여 만개가 이체됐다가 인출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각에서는 "실제 김 의원이 보유했던 위믹스의 최대 수량은 당초 알려진 80여 만개보다 훨씬 많았을 수 있다"며 "검찰 수사로 규명되어야 할 부분"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 전날 김 의원이 위믹스 취득 경로와 처분 방식을 명쾌히 설명하지 않은 가운데, 이날 김 의원 소유로 추정되는 또 다른 가상 화폐 지갑의 존재가 알려지면서 의혹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①위믹스 언제, 어떻게 샀을까?

    김 의원의 수차례 해명에도 해소되지 않은 의문은 '언제, 어떻게 위믹스를 취득했는가'이다. 그는 2021년 초 LG디스플레이 주식 매도 자금 9억8000여 만원을 가상 화폐에 투자하려 K뱅크에 계좌를 개설했고, 이 계좌와 연동된 가상 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서 코인 투자를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계좌가 개설된 2021년 초 업비트에는 위믹스가 상장돼 있지 않아 위믹스 거래 자체가 불가능했다. 김 의원도 9억8000여 만원을 직접적으로 '위믹스 구매'에 썼다고 밝히지 않고 '가상 화폐 초기 투자금'으로 썼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은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주식 매각 대금이 위믹스 투자 자금은 아니다"라고 했다. 처음 거래한 가상 화폐가 위믹스는 아니라 비트토렌트 등 다른 가상화폐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위믹스를 취득할 수 있는 경로는 셋 중 하나로 추정된다. 첫째, 업비트에서 비트코인·이더리움 같은 다른 가상 화폐에 투자하다가 이 가상 화폐를 당시 위믹스가 상장돼 있던 빗썸으로 옮겨 구매하는 방법이다. 업비트에서 투자했던 비트코인을 빗썸 계좌로 옮겨 비트코인을 위믹스로 교환하는 식이다. 둘째는 빗썸에 현금을 입금하고 직접 위믹스를 사는 방법, 셋째 제3자에게 직접 위믹스를 이체받는 방식이다. 위믹스는 작년 11월 실제 발행했다고 공시한 물량보다 7000만개 더 시장에 유통된 것이 확인되면서 주요 가상 화폐 거래소에서 퇴출(상장폐지)됐다.

    ②위믹스 80만개가 전부였을까?

    김 의원 소유로 추정되는 '클립' 지갑에는 지난해 1월 27일 거래소 빗썸에서 위믹스 42만개가 대량 이체됐다. 1월 27일 시세 기준으로 28억원어치다. 이 지갑은 검찰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진 김 의원의 업비트 지갑과 별개다. 검찰이 파악한 대로 김 의원의 업비트 지갑에 작년 2월 위믹스 약 85만개(60억원어치)가 예치돼 있었다면, 작년 2월 김 의원이 보유한 위믹스 최대 수량이 127만개였을 가능성이 있는 것이다. 가상 화폐 업계 관계자는 "두 지갑 사이에 이체가 빈번해서 중복 집계가 될 수 있지만, 최대 수량은 검찰 수사를 통해 밝혀져야 것"이라고 했다.

    ③투자 계기·처분 과정 모두 어떻게?

    김 의원이 위믹스에 투자하게 된 계기와 위믹스 처분 과정도 명확하지 않다. 김 의원은 위믹스 매입에 대해 "상장 게임사 위메이드가 발행한 가상 화폐였다", 위믹스 처분에 대해선 "작년 2월 이후 다른 가상 화폐에 재투자했다"고만 했다. 언제·어디서·얼마에 위믹스를 매도 혹은 이체했고, 이후 어떤 코인에 재투자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김 의원은 8일 약 7억원어치 현금 또는 가상 화폐가 남은 빗썸 계좌 사진을 공개했다. 9일 알려진 김 의원 소유 추정 클립 지갑에는 현재 가상 화폐 11종, 약 3억원어치가 남아있다. 거래 내역을 살펴보면 위믹스 대량 매도 이후 리스크가 큰 가상 화폐 예금 상품에 투자했다가 큰 손실을 봤다는 기록이 있다. 김 의원은 "모든 거래는 실명 인증된 계좌를 통해서 제 지갑으로만 투명하게 했고, 공개 정보 이용·상속·증여받았다는 것 역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이라고 해명했다.

    [그래픽] 김남국 자금 흐름도
    기고자 : 임경업 기자
    본문자수 : 22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