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社說] 출범 두 달 만에 최고위원 2명 징계, 국정 짐 된 與 지도부

    발행일 : 2023.05.09 / 여론/독자 A3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어제 회의를 열고 논란을 일으킨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했다. 두 최고위원 모두 중징계를 받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징계가 확정되면 김기현 대표 체제 출범 두 달 만에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2명이 '유고'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1년을 맞는 집권 여당이 시급한 국정 현안들을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국정에 짐이 되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당 지도부에 입성한 뒤 연속으로 설화를 일으켰다. '5·18 정신 헌법 수록 반대' '전광훈 목사 우파 천하 통일' 등의 발언으로 징계 대상에 올랐다. 태 최고위원은 당의 제지를 받고도 '제주 4·3은 김일성의 지시' 발언을 되풀이했다. SNS에 올린 'JMS 민주당' 게시 글, '대통령실 공천 개입 의혹' 녹취 유출 건까지 더해져 징계 대상이 됐다. 국정을 책임진 여당 지도부 인사는 언행이 미칠 파장을 숙고하고 좀 더 신중해야 한다.

    앞서 국민의힘 민생119특위 위원장인 조수진 최고위원은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양곡관리법의 대안이라며 '밥 한 공기 다 먹기 운동'을 제안했다가 빈축을 샀다. 당대표부터 전당대회 내내 강조했던 '연포탕(연대·포용·탕평)' 약속을 어겼다. 나머지 최고위원들도 크고 작은 구설에 올랐다. 새 지도부 출범 두 달간 기억나는 건 각종 설화와 분란, 사고 뒤처리뿐이다. 역대 집권 여당 지도부가 이런 적이 없다.

    작년 국민의힘은 대선과 지방선거를 연달아 이기고도 극심한 내홍을 겪었다. 정부 출범 두 달 만에 여당 대표가 중징계를 받고 그 대표가 친정을 상대로 법정 공방을 벌였다.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고 국정 운영이 흔들렸다. 국민 지지를 바탕으로 경제 위기 극복과 개혁 과제 추진에 매진해야 할 집권 초기를 내분으로 허송했다. 이제 곧 새 정부 출범 1주년을 맞는다. 총선은 11개월밖에 남지 않았다. 국민의힘이 다시 소수당이 되면 연금·노동·교육 개혁 등 나라의 명운이 걸린 개혁이 모두 물 건너간다. 더 이상 여당의 '지도부 리스크'가 국정의 발목을 잡아선 안 된다.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03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