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0년 시어머니 모신 며느리 등 어버이날 효행상

    김휘원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사람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효행자'·'장한 어버이' 등 34명 표창

    서울시는 8일 장충체육관에서 '제51회 어버이날' 기념식을 열고, '효행자'와 '장한 어버이' 등 34명(단체 4곳 포함)에게 시민 표창을 수여했다.

    이 중 부모를 헌신적으로 봉양한 효행자는 길영란(60·서울 광진구)씨 등 22명이다. 길씨는 시부모를 20년 넘게 봉양했다. 시어머니는 2015년 뇌졸중으로 쓰러진 뒤 코로나로 별세했고, 지금은 93세 시아버지를 모시고 있다. 길씨는 "시아버지가 100세 넘게 장수하시면 좋겠다"고 했다.

    최성순(62·노원구)씨는 30년 넘게 시어머니를 모셨다. 치매에 걸린 시어머니는 지난해 코로나에 걸려 돌아가셨다고 한다. 지금은 97세인 친정어머니를 돌보며 효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 밖에 이날 시상식에선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녀를 훌륭하게 키운 장한 어버이 8명과 노인 복지에 힘쓴 단체 4곳이 함께 표창을 받았다.
    기고자 : 김휘원 기자
    본문자수 : 43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