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여사도 반했네, 진관사의 '맞춤형 민간 외교'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발행일 : 2023.05.09 / 문화 A1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히로시마 출신 감안해 '위령 의식'
    음식·휴식 등 취향 맞춰 체험 제공
    질 바이든 등 해외 명사 단골 코스

    방한한 기시다 유코 여사가 김건희 여사와 함께 지난 7일 진관사를 방문한 것을 계기로 진관사의 '맞춤형 민간외교'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기시다 여사는 7일 오후 1시간 30분 가량 진관사에 머물며 회주 계호 스님, 주지 법해 스님의 안내로 수륙재(水陸齋) 중 법고무(法鼓舞)를 관람하고 다도(茶道), 명상 등을 체험했다. 수륙재는 물과 육지를 떠도는 영혼을 위로하는 불교식 위령의식. 법해 스님은 8일 통화에서 "기시다 여사가 원폭으로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히로시마 출신이라는 점을 감안해 대통령실과 조율을 거쳐 수륙재를 시연했다"고 말했다.

    북한산 자락 비구니 사찰 진관사는 외국 명사들에게 단골 방문코스. 2010년 G20 정상회의 때 각국 종교 지도자들이 진관사를 방문한 이후 해외에 널리 알려졌다. 질 바이든 여사, 벨기에 왕비, 태국 공주, 부탄 공주, 배우 리처드 기어, 요리연구가 샘 카스, 건축가 페터 춤토어 등도 진관사를 찾았다. 진관사는 방문객들에게 맞춤형으로 휴식과 음식·다도·명상체험 등을 제공해 호응을 얻었다. 주지 법해 스님은 "앞으로도 방문하는 분들에게 '외갓집'같은 편안함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한수 종교전문기자
    본문자수 : 58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