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깨알지식 Q] 찰스 3세 부부가 탄 황금 마차 가격은?

    김나영 기자 유재인 기자

    발행일 : 2023.05.09 / 국제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英 대관식 아직 남은 궁금증

    지난 6일(현지 시각)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열린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대관식에서 이목이 집중됐던 몇몇 장면에 관해 문답식으로 정리했다.

    ―'Charles''인가 'Charles's'인가

    영국 가디언과 미국 워싱턴포스트 등 영미 언론들은 이번 대관식을 'Charles' coronation(찰스 코로네이션)'이 아닌 'Charles's coronation(찰스스 코로네이션)'으로 표기했다. 흔히 국내 영어 교육에선 소유격 표시를 위한 '어포스트로피-s('s)'가 's'로 끝나는 단어 뒤에 쓰일 경우 부호 뒤의 s는 생략하는 것으로 가르친다. 영미 언론이 정통 문법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미국과 영국에서 널리 통용되는 '시카고 표기법'은 's'로 끝나는 고유명사 뒤에 '어포스트로피-s('s)'를 붙이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이에 따르면 찰스는 고유명사(사람 이름)이기 때문에 문법에 맞는 표현이다.

    ―다이아몬드 주빌리 마차는

    찰스 3세 부부가 오른 '다이아몬드 주빌리 마차'도 눈길을 끌었다. 2012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즉위 6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신형 마차다. 길이 5.5m, 높이 3.4m에 무게는 2.75t으로, 전동창문·냉난방장치 등 최신 설비를 갖췄다. 아이작 뉴턴에게 만유인력의 영감을 준 사과나무의 후손에서 떼어온 목재 파편, 나이팅게일의 드레스 조각 등 영국 역사와 연관된 유물들로 장식했다. 지붕의 금관은 18세기 넬슨 제독이 탑승했던 군함 'HMS 빅토리'에 쓰였던 떡갈나무 조각에 금박을 덧대 만들었다. 두 개 문 손잡이는 각각 다이아몬드 24개와 사파이어 130개로 장식됐다. 가격은 400만달러(약 54억원)에 달한다.

    ―대관식에 쓰인 음악은 어떻게 골랐나

    이번 대관식에는 영국을 대표하는 음악가들의 곡이 대거 선정됐다. 독일에서 태어났지만 음악 활동을 위해 귀화하면서 음악의 거장이 된 프리드리히 헨델이 1727년 조지 2세의 대관식을 위해 만든 '대관식 찬가 1번 - 사제사독'과 에드워드 엘가의 '위풍당당 행진곡 4번'도 포함됐다. 영국이 낳은 뮤지컬의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곡 '기쁜 소리로 노래하라'도 포함됐다. 찰스 3세는 그리스 출신인 아버지 필립 공을 기리는 의미로 그리스 정교회의 성가를 이번 대관식 의례 음악에 포함시키기도 했다.

    ―근위병 모자는 왜 거대한 검정인가

    근위병이 쓰고 있는 모자는 곰의 모피를 사용하여 'Bearskin(베어스킨: 곰 모피)'이라고 불리며 높이가 43㎝에 달한다. 영국 근위대의 곰털 모자는 1800년대에 만들어졌으며, 현재까지도 전통처럼 내려온 의복이다. 근위대가 착용하는 모자는 캐나다 흑곰의 모피로만 만들어져 검정이다. 모자는 적군에게 위압감을 주기 위해 일부러 크게 만들었다. 모피를 얻기 위해 흑곰을 살상하는 행위가 문제로 지적된 것이다.

    ―지구상 남은 왕조국가는

    영국 같은 군주제 국가는 전 세계에 28곳이다. 최고령 군주는 살만 빈 압둘 아지즈(89) 사우디아라비아 국왕, 최연소는 에미르 타밈 빈 하마드 알사니(44) 카타르 국왕이다. 군주제 국가는 크게 세 부류다. 영국·일본 등은 군주가 상징적 존재이고, 실제 통치는 하지 않는다. 사우디아라비아·브루나이 등은 왕이 절대 권력을 행사한다. 태국 등은 두 체제를 혼합해 국왕에게 일부 권한을 준다. 한편 안도라는 프랑스 대통령과 스페인 우르젤 교구의 주교를 공동 군주로 삼는다. 말레이시아는 국왕 임기가 5년으로 정해져 있다.
    기고자 : 김나영 기자 유재인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78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