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재외동포청 본청은 인천, 민원실은 광화문에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사회 A10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외교부 산하 내달 5일 출범

    외교부는 6월 출범 예정인 재외동포청 소재지와 관련, 본청을 인천에 두되 서울 광화문에 통합민원실을 설치할 것이라고 8일 밝혔다. 당초 외교부와 재외동포들은 접근성, 업무 효율 등을 이유로 서울에 본부를 두는 것을 선호했다. 하지만 인천 등 각 지자체를 중심으로 유치 열기가 달아오르자 사실상의 '이원(二元) 설치'라는 절충안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정부는 6월 5일 신설되는 재외동포청의 소재지와 관련, 본청을 인천에, 통합민원실인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는 서울 광화문에 두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재외동포청은 약 750만 재외동포 정책을 총괄하는 정부 조직으로, 외교부 산하에 신설되는 첫 청(廳)급 기관이다.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윤 대통령의 후보 시절 공약 사항으로, 차관급인 청장을 비롯해 150명 안팎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앞서 외교부와 국민의힘은 세 차례 당정 협의를 갖고 소재지 문제를 논의했다. 편의성, 접근성, 업무 효율성, 지방균형발전, 행정 조직의 일관성 등 5가지 기준을 놓고 서울과 인천을 최종 후보로 압축해 입지를 검토해왔다고 한다. 논의 결과 균형발전, 정부 부처의 외청(外廳)이 서울에 설치된 사례가 거의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본청을 인천에 두기로 했다. 인천국제공항이 있어 재외동포들이 입·출국 시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고, 인천이 한인(韓人) 이민 역사가 시작된 곳이란 점도 감안됐다고 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결과 발표 직후 "세계 초일류 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환영했다.

    서울에는 재외동포 대상 국적·사증·병역·세무·보훈·연금 등 행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민원실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주요국 주한 공관들이 서울 도심에 밀집돼 있는 만큼 서비스 수요자인 재외동포들 사이에서 서울을 희망하는 여론도 컸다고 한다. 정원은 25명으로, 외교부 청사 내 공간을 활용하거나 광화문 인근 오피스를 임차하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외교부는 "인천시·행정안전부 등 유관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구체적 입지 선정과 인프라 마련에 돌입하고 6월 5일 재외동포청 출범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114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