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정의당도 경실련도 "김남국, 공직자 윤리에 어긋나"

    김상윤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민주당 지도부는 일절 언급 안해
    코인 쓴맛 본 2030은 비판 쏟아내

    '60억원 코인 보유' 논란의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에 대해 정의당과 진보 성향 시민단체는 8일 "공직자 윤리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이재랑 대변인은 이날 "김 의원 개인이 '짠돌이'인지는 궁금하지도 중요하지도 않다"며 "본인이 공직자로서 자격 있는지 성찰하고 자신의 거취를 밝혀야 한다"고 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공직 윤리에 어긋난다"며 "김 의원은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참여연대도 "가상 자산 관련 재산 형성 과정 전반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전주혜 원내 대변인은 "불투명한 자금 출처, 수상한 거래 흐름, 국회의원 신분에서 거액의 코인을 갖고 있으면서 법안 발의에 참여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은 공개회의에서 김 의원 논란에 대해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재명 대표는 기자들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친명계는 김 의원을 옹호했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김 의원이 뜯어진 운동화를 신고 다니고, 국회 구내식당에서 3800원짜리 밥을 자주 같이 먹는다"며 "코인은 공직자 신고 대상이 아닌 것"이라고 했다.

    당 안팎에선 김 의원이 2030세대의 역린(逆鱗)을 건드린 것 같다는 우려도 나왔다. 2030세대는 문재인 정부 당시 기록적 부동산 폭등에 지쳐 코인 투자에 나섰지만 대부분 실패를 맛봤다. 이런 상황에서 김 의원의 60억 코인 논란이 알려지자, 2030세대는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코인 문제는 2030이 피부로 민감하게 느끼는 이슈이기 때문에 총선 표심과 직결될 수 있다"고 했다. 광운대 진중권 교수는 김 의원의 투자금에 대해 "그 돈은 젊은이들이 영끌해서 날린 뒤 극단적 선택을 한 돈"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상윤 기자
    본문자수 : 90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