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김재원·태영호 징계 이틀 연기… 자진사퇴 땐 징계수위 낮출 듯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與윤리위 5시간 회의… 결정 미뤄

    국민의힘 윤리위원회가 8일 각종 설화로 징계에 회부된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 문제를 놓고 회의를 열었다. 윤리위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오는 10일 징계 수위를 결정하기로 했다.

    황정근 윤리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5시간여 회의를 연 후 기자들과 만나 "두 최고위원이 1시간씩 소명을 했고, 윤리위원들과 징계 사유를 논의했다"며 "몇 가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이틀 정도 시간을 갖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최고위원직을 자진 사퇴하면 징계 수위가 낮아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정치적 해법이 등장한다면 그에 따른 수위는 여러분이 예상하는 바와 같을 것"이라고 했다.

    당내에서는 이에 대해 "김·태 최고위원이 자진 사퇴할 마지막 기회를 준 것" 등의 해석이 나왔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태 최고위원의 경우 '총선 공천에 대한 불안이 조금이나마 해소될 수 있으면 (최고위원) 거취를 결단할 수 있다'는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며 "그렇다고 누구도 공천을 보장해줄 수 없는 상황이라 태 최고위원의 고민이 길어지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도 최고위원 자진 사퇴에 대해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선을 그었다. 당 관계자는 "김 최고위원이 주변에 '총선 공천이 불가능한 수준의 중징계가 나오면 가만히 있을 순 없지 않느냐'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중징계 시 김 최고위원의 반발을 대비해 윤리위도 징계의 근거를 확실히 마련해야 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5·18 정신 헌법 수록 반대' '전광훈 목사 우파 천하통일' '4·3은 격 낮은 기념일' 발언으로, 태 최고위원은 '제주 4·3 사건은 김일성 지령' 발언과 '대통령실 공천 개입 의혹' 녹취 유출 등으로 윤리위 징계에 올랐다. 당내에서는 두 사람에 대해서 당원권 정지 1년 중징계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93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