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30代 장관' 약속했지만… 尹정부 장관들 평균 나이 60.3세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지도부와 공식적 만남은 없어
    전기료 인상은 여론 눈치에 머뭇
    언론과 소통 '도어스테핑'도 중단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30대 장관이 많이 나오게 할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취임 1년 동안 30대 장관을 배출하지 못했다. 현 18개 부처 장관들의 평균 나이는 60.3세로, 내각 최연소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작년 임명 당시 유일한 40대(49세)였다. 올해 기준으로는 장관 중 60대 10명, 50대 8명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8일 "윤 대통령의 '30대 장관' 발언은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전제로 한 것으로, 정부 형태가 디지털로 전환되면 장기적으로 젊은 내각이 병행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2021년 12월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공약하면서 이에 특화된 '30대 장관'이 다수 배출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지난달 "디지털 플랫폼 정부는 저희 임기 내 끝낼 수 있는 문제가 아니고 이제 설계를 시작했다"고 했다. 이와 연동된 '30대 장관'도 장기 과제라는 해명이다. 대신 작년 하반기 9개 부처에 청년보좌역을 신설하고 MZ세대 중심 '2030 자문단'을 부처별로 만들었다.

    윤 대통령은 작년 3월 대선에서 승리한 직후 국민 통합을 강조하며 "의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협치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취임 후 야당 지도부와 공식적으로 만난 적이 없다. 작년 8월 민주당 출신인 김진표 국회의장을 비롯해 국회의장단을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하는 정도였다. 더불어민주당은 "협치가 실종된 1년"이라고 평가했고, 각종 여론조사에서도 현 정부의 개선 과제로 협치를 꼽고 있다. 대통령실은 지난달 민주당 박광온 원내대표 선출 이후 '윤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했다. 하지만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먼저 만날 것을 요구하며 거절했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정직한 대통령이 되고 싶다"며 언론과의 소통을 강조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의 소통 약속은 작년 11월 도어스테핑(출근길 약식 회견) 중단 이후 한계를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 1주년 기자회견을 하지 않을 것이란 보도도 나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그렇게 단정적으로 (기자회견 무산을) 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원가 부담으로 한전에 수십조원의 빚이 쌓이고 있지만, 전기 요금도 여론의 눈치를 보며 올리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여권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의 '전기요금 포퓰리즘'처럼 정치 논리를 우선시할 게 아니라 시장 상황을 제대로 반영해 인상 시기를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했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23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