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노재팬'은 옛말, 시장은 '예스재팬'

    조재희 기자 이태동 기자

    발행일 : 2023.05.09 / 종합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주류·옷·차·골프용품 일본산 수입 급증

    "대형 마트에 문 열자마자 달려가 겨우 샀어요."(소비자 A씨)

    "(판매대) 카운터 안에 숨겨놓고 파는데 30분 만에 다 팔렸어요."(편의점 점주 B씨)

    지난 1일 국내에 처음 출시된 '아사히 수퍼드라이 생맥주'를 둘러싼 '품귀 현상'의 모습이다. 각종 인터넷 게시판에는 직접 캔 생맥주의 거품을 '영접'했다는 경험과 함께 '6시간 냉장 보관은 필수'와 같은 팁이 잇따른다. 2019년 일본의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수출 규제 조치 이후 불어닥친 '노(No) 재팬'의 1차 표적이 되며 수입액이 10분의 1 토막 났던 일본 맥주가 4년이 지난 이젠 구하지 못해 난리가 난 것이다.

    '노(No) 재팬'이 '예스(Yes) 재팬'으로 변화하고 있다. 더는 일본 제품이라는 이유로 거부하지 않고, 제품 자체에 열광하는 것이다. 올 1분기(1~3월) 위스키·소주·포도주 등 주류 수입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일본 최대 자동차업체 도요타는 주력 모델을 국내에 처음 출시하기로 했다.

    ◇주류 나란히 급증세… 의류도 '메이드 인 재팬' 증가

    8일 본지가 한국무역협회 통계를 분석한 결과 올 1분기 대(對)일본 위스키·소주·포도주 수입액은 각각 지난해보다 80.4%, 20%, 25.2% 급증했고, 의류, 골프용품, 자동차 등에서도 '메이드 인 재팬' 제품 수입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용구 숙명여대 교수는 "한국 국민들의 일본 상품 소비 증가는 이제 시작 단계"라며 "의사 표현이 확실한 젊은 세대가 자기 의지로 일본산을 선택하면서 일부에서 나오는 '반일 주장'은 영향력이 없어진 것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어린이날 연휴였던 지난 7일 서울 여의도의 한 대형 쇼핑몰에서는 일본 남성 가수 요네즈 겐시의 댄스곡 '감전'이 계속 흘러나올 정도로 일반인 사이에서 반일 감정은 사라졌다.

    수산물도 조개(28.3%), 갈치(34.7%) 등을 중심으로 일본산 수입이 확대됐다. 한 수산업계 관계자는 "일본산 참가리비, 도미 등이 주로 판매가 증가한 품목으로 꼽힌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년보다 22% 급증한 77억달러를 나타내며 역대 수입액 기록을 경신했던 육류도 올 1분기 20억달러에 육박하며 지난해 추세를 이어갔다.

    의류 수입도 올 1분기 3340만달러로 작년보다 14.4% 증가했다. 지난 3년여간 국내에서 매장 60곳의 문을 닫았던 일본 패스트패션 브랜드 유니클로의 지난해 실적이 크게 개선된 데 이어 '메이드인 재팬' 의류도 증가세를 나타낸 것이다. 한 패션 쇼핑몰 관계자는 "일본 고가 브랜드에 대한 거부감이 옅어지면서 편집숍을 중심으로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4억달러 벽을 넘어선 일본 골프용품 수입은 올 1분기에도 1억781만달러를 나타내며 호조를 이어갔다.

    ◇자동차 수출도 되살아나

    도요타·렉서스와 같은 일본 자동차도 올 들어 4월까지 국내시장에서 판매량이 7060대로 전년 같은 기간(4644대)보다 52% 증가했다. 특히 도요타의 고급 브랜드 렉서스는 국내에서 전년 대비 114% 늘어난 총 4321대가 팔렸다. 분위기가 살아나자 도요타는 다음 달 5일 최고급 모델인 '크라운' 신형을 국내에 처음 출시한다고 밝히고 이날부터 사전 계약을 받기 시작했다.

    다만 무역 적자가 14개월 연속 이어지는 상황에서 과도한 예스 재팬은 우리 수출입에 부담을 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장상식 무역협회 동향분석실장은 "한일 교역은 현재 정상화되는 과정"이라며 "양국 협력을 통해 소부장 국산화, 일본 기업의 국내 유치 등으로 적자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래픽] 노 재팬은 없다… 일본 제품 수입 추이
    기고자 : 조재희 기자 이태동 기자
    본문자수 : 1868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