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무관의 제왕' 케인, EPL 역대 득점 단독 2위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3.05.08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통산 209골… 우승 트로피는 아직

    손흥민 동료이자 세계 최정상급 골잡이 해리 케인(30·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역대 최다 득점 단독 2위로 올라섰다. 케인은 7일 리그 홈경기에서 크리스털 팰리스를 상대로 전반 추가 시간 선제골을 뽑았다. 그는 오른쪽에 있던 페드로 포로(24)에게 감각적으로 공을 건넨 뒤, 포로가 다시 올린 공을 머리로 받아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1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31·토트넘)도 이날 선발 출전했지만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케인은 이 골로 EPL 통산 209골(317경기)을 기록, 웨인 루니(38·208골)를 제치고 역대 득점 2위에 자리했다. 1위는 260골의 앨런 시어러(53·이상 은퇴). 2011년 데뷔한 케인은 임대를 다니다 2013-2014시즌부터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EPL 무대에서 골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경기당 평균 0.66골. 올 시즌 26골을 기록 중인 그가 잉글랜드 리그 생활을 이어간다면 앞으로 2~3시즌 안에 시어러를 제치고 EPL 역대 최고 골잡이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또 케인은 이날 골로 홈과 원정에서 각각 100골 이상을 넣은 최초 선수가 됐다. 원정 100골을 먼저 달성했을 정도로 어디서나 강한 모습을 보였다.

    케인은 토트넘에서 선수로 뛰면서 우승 경험이 없어 '무관(無冠)의 제왕'으로 불린다. 토트넘의 마지막 우승은2007-2008시즌 리그컵이다. 케인과 토트넘의 계약 기간은 2024년 6월까지이지만 우승을 위해 팀을 떠날 가능성이 높은 상태다. 케인에게 관심을 보인 구단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 바이에른 뮌헨(독일) 등이며 이적료는 17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리그 3경기를 남긴 토트넘(승점 57)은 6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3경기 덜 치른 7위 브라이턴(승점 55)과 격차가 작아 유로파리그 출전권(5~6위) 확보도 불안하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920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