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삼척시청 2연패

    박강현 기자

    발행일 : 2023.05.08 / 스포츠 A2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女핸드볼 부산시설공단 제압

    이변은 없었다. 여자핸드볼 삼척시청이 2년 연속 통합 우승(정규리그 1위·챔피언 결정전 우승)을 달성했다.

    정규리그 1위 삼척시청은 7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2022-2023시즌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챔피언 결정전(3전 2선승제) 2차전에서 4위 부산시설공단을 30대25로 눌렀다. 앞서 1차전에서 30대26으로 이긴 삼척시청은 이날 2차전에서도 웃으며 가장 높은 자리에서 시즌을 마무리했다. 지난 시즌에도 통합 우승을 맛본 삼척시청은 두 시즌 연속 위업을 이뤄냈다.

    전반에 13-14로 끌려간 삼척시청은 후반 21-21로 팽팽히 맞선 상황에서 김보은(26), 김민서(19), 김온아(35)의 연속 득점으로 달아나며 승세를 굳혔다. 단판제인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연거푸 상위 팀을 격파하는 돌풍을 일으킨 부산시설공단은 후반에 체력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무너졌다. '특급 막내' 김민서는 이날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11골(3어시스트)을 책임졌다. 챔피언 결정전에서 모두 16골을 퍼부으며 챔피언전 MVP(최우수선수)로 뽑혔다.

    남자부 2차전에선 두산이 인천도시공사를 27대22로 완파하며 우승팀은 9일 열리는 최종 3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기고자 : 박강현 기자
    본문자수 : 62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