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오늘 與윤리위, 김재원·태영호 징계수위 결정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08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각종 설화와 논란으로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에 오른 김재원·태영호 최고위원이 '징계 전 자진 사퇴'를 거부하고 윤리위에 출석해 소명하겠다는 뜻을 주변에 밝힌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당 안팎에서는 "'자진 사퇴를 하더라도 내년 총선 공천이 불투명하니 차라리 윤리위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징계 수위를 낮춰보겠다'고 판단한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국민의힘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이날 "내일(8일) 최고위원 회의는 개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김기현 대표는 김·태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가 시작된 직후인 지난 4일에도 최고위원 회의를 열지 않았다. 이에 대해 당 관계자는 "징계가 임박한 두 최고위원에게 지도부 자격으로 발언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주지 않겠다는 의미"라며 "징계 결정 전까지 최고위원 회의를 소집하지 않으면서 이들에 대한 자진 사퇴를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자신의 '5·18 정신 헌법 수록 반대' 발언에 대한 징계를 반대하는 여권 지지층이 적지 않다는 점을 내세우며 중징계 여론을 뒤집으려 하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당원 2만명이 참여했다는 김 최고위원 징계 반대 서명자 절반이 당원이 아니었다'는 보도에 대해 "2만여 명 모두가 책임 당원이라 한 사실이 없다"며 "짧은 기간에 당원 1만1731명과 일반 국민 9994명이 참여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마음"이라고 했다.

    태 최고위원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논란이 된 '대통령실 공천 개입 의혹' 녹취 유출과 '쪼개기 후원금 의혹' 관련 후원자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각종 의혹을 일으킨 의원실 내부 정보 유출 건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며 자기 역시 피해자라는 점을 강조하겠다는 것이다.

    윤리위는 8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태 최고위원의 소명을 들은 뒤 징계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둘 다 당원권 정지 6개월 또는 1년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당원권 정지 1년의 경우 내년 4·10 총선 공천을 받을 수 없게 돼 징계 결과를 두고 당사자들의 거센 반발이 예상된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104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