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한국 국민 불안감 알기에 후쿠시마 검증 수용"

    노석조 기자

    발행일 : 2023.05.08 / 통판 A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오염 처리수 현장 시찰단 합의

    일본 후쿠시마 오염 처리수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7일 한일 정부가 파견하기로 합의한 현장 시찰단은 국무조정실·외교부·해양수산부·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국내 관련 기관 전문가들로 구성된다. 파견 시점은 오는 23일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현재 국제원자력기구(IAEA)로부터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과정에 대한 검증을 받고 있는데, 이와 별도로 한국 측의 자체 검증도 추가로 받기로 했다는 것이다. 외교 소식통은 "일본이 특정 국가에 원전 내부를 공개하고 검증을 받겠다고 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했다. 다만 이날 회담에서 후쿠시마 수산물 수입 문제는 "의제에 포함되지 않았고 논의되지도 않았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합의를 밝히며 "과학에 기반한 객관적 검증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우리 국민의 요구를 고려한 의미 있는 조치가 이루어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한국에서 우려 목소리가 있다는 점을 잘 인식하고 있다"면서 "한국 분들이 이 사안에 대해 이해해 주실 수 있도록 이번 달에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에 대한 한국 전문가 현장 시찰단의 파견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총리로서 일본 국민 그리고 한국 국민의 건강과 해양 환경에 나쁜 영향을 주는 형식의 방류는 인정하지 않을 것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한국 국민의 불안감에 공감한다며 이를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와 관련한 한국 기자의 질문에 "한국 분들의 불안한 심정 때문에라도 한국 전문가로 구성된 현지 시찰단의 파견을 저희들이 받아들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면서 "여기에 윤 대통령과 견해가 일치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IAEA의 과학적인 검증도 반영하면서 관련 설명을 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면서 "IAEA 최종 보고서는 올 6월이면 정리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IAEA 조사 이후 일본 내에서 절차가 진행될 때 한국 측과 꼭 의사소통하겠다"면서 "한국 내 많은 분의 우려, 불안감을 고려해 노력을 거듭하고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기고자 : 노석조 기자
    본문자수 : 10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