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과거사 관련 "많은 분 고통에 가슴 아파"

    최경운 기자

    발행일 : 2023.05.08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일 정상회담… 12년 만에 '셔틀 외교' 복원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오는 19일 히로시마에서 개막하는 7국(G7) 정상회의 때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 있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두 정상이 함께 참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기시다 총리는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당시 혹독한 환경 속에서 일하게 된 많은 분들이 매우 힘들고 슬픈 경험을 하신 데 대해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국 정부가 지난 3월 강제징용 해법을 발표한 것과 관련해 "많은 분이 과거의 아픈 기억을 되새기면서도 미래를 위해 마음을 열어주신 데 대해 감명을 받았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일본 총리로는 12년 만에 한일 양자 회담차 방한한 기시다 총리는 이날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지난 3월 윤 대통령 방일 때 역사 인식과 관련된 역대 내각의 입장을 전체적으로 계승하고 있음을 명확하게 말씀드렸다"면서 "이 같은 일본 정부 입장은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시기를 극복해 오신 선인(先人)들의 노력을 계승해 미래를 위해 윤 대통령을 비롯한 한국 측과 협력해 양국 국민의 이익이 되는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가려 한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가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자기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양 정상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 처리수 방류 문제와 관련해 이달 23일 한국 전문가 시찰단을 현장에 파견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과학에 기반한 객관적 검증이 이뤄져야 한다는 우리 국민의 요구를 고려한 의미 있는 조치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도 "일본·한국 국민의 건강과 해양 환경에 나쁜 영향을 주는 형식의 방류는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의 반도체 제조업체와 일본의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이 견고한 공급망을 구축할 수 있도록 (양국)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미래 세대 교류 확대를 위해 현재 연간 500명 정도 혜택을 받아온 외무성의 제네시스(일본 단기 연수) 프로그램 수혜 대상을 2배로 늘리고, 한국 교육부도 일본 유학생을 위한 새로운 장학금 제도를 만들기로 했다. 기사 A2·3·4면
    기고자 : 최경운 기자
    본문자수 : 111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