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당원 2만명 참여했다는 '김재원 징계 반대 서명'… 절반 가짜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06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징계 반대 서명서에 당원으로 이름을 올린 2만여 명 가운데 절반 가까이가 당원이 아닌 것으로 5일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도부 핵심 인사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김 최고위원 징계를 반대한다며 서명한 2만1700여 명 가운데 10%에 해당하는 2170여 명을 표본으로 추출해 당 차원에서 조사한 결과, 46%가 '가짜 당원'이었다"며 "징계 반대 여론을 부풀리기 위해 당원이 아닌 이들까지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 징계 반대 서명서는 지난 3일 '김재원 최고위원 징계 반대 국민 모임'이라는 단체가 당에 제출한 것이다.

    '징계 반대 국민 모임'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2만여 명 중에는 직접 종이에 서명한 사람도 있지만,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서 돌린 온라인 설문으로 참여한 사람도 있다"며 "여러 사람이 설문을 돌리다 보니 참여자를 일일이 확인할 수는 없는 입장"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과 이 단체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자발적으로 참여한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연락이 닿지 않았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3월 12일 '5·18 정신 헌법 수록은 전라도에 대한 립서비스 아닌가'라는 전광훈 목사 발언에 "표 얻으려면 조상 묘도 판다는 게 정치인 아닌가"라고 답하며 물의를 일으켰다. 이어 '전광훈 목사 우파 천하 통일' '4·3은 격 낮은 기념일' 발언 등 설화가 이어지자 지난 1일 당 윤리위원회 징계 심의에 올랐다. 지도부 핵심 인사는 "우리 당이 국민과 한 약속을 희화화한 만큼 중징계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79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