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방중 기간 '文 혼밥'이 중국 설레게 했다는 野

    박상기 기자

    발행일 : 2023.05.06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민 식당 찾아 일부러 기획… 중국인들에 신선한 충격 줘"

    박수현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5일 문재인 전 대통령의 2017년 방중(訪中) 기간 '혼밥'에 대해 "한마디로 중국인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고 울렁이게 하는 그런 일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통령은 당시 중국에서 열 끼 중 중국 쪽 인사와는 두 끼만 먹어 '홀대' 논란이 일었는데, 홀대가 아니라 설렘이었다는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일 국민의힘 지도부와 만찬에서 문 전 대통령의 혼밥에 대해 '중국 측의 외교적 결례'라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박 전 수석은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전 대통령이 소위 혼밥을 한 사례가 있는데, 그건 중국 서민들이 일반적으로 가는 서민 식당에서 대통령이 아침을 먹은 것"이라며 "중국 측 반대에도 불구하고 반드시 가보기를 원해서 이뤄진 일정"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은 사회주의 체제 국가 아니냐. 최고 지도자가 그런 곳에서 밥을 먹는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서민 식당에 가서 밥을 먹는 그런 충격적이고 신선한 모습으로 13억 중국인 가슴에 다가가고자 하는 저희들의 기획 일정이었다"고 했다.

    박 전 수석은 "엄청난 환호와 이런 것을 목격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박 전 수석은 "자꾸 전 정부 얘기를 하는 것은 역설적으로 윤석열 정부가 한 일이 없기 때문에 그런 것 아닌가"라면서 "윤 대통령도 어디를 가시든 어떤 소기의 목적을 더 잘 이루는 그런 혼밥 일정도 기획하기 바란다"고 했다.

    하지만 박 전 수석의 이날 발언이 알려지자 온라인에서는 "서민 식당을 찾는 기획이 섞여있었다고 해도 8끼를 혼밥한 건 납득이 안 된다" "8끼 혼밥하는 걸 본 우리 국민이 더 충격이었다"는 반응이 나왔다.
    기고자 : 박상기 기자
    본문자수 : 8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