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국·캐나다 '워킹 홀리데이' 4000명→1만명 이상 늘린다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06 / 종합 A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트뤼도 총리, 이달 중순 방한해 尹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발표

    한국과 캐나다가 '워킹 홀리데이(Working Holiday)' 참여자 쿼터를 현행 4000명에서 1만명 이상으로 늘리는 데 합의한 것으로 5일 알려졌다.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청년 간 교류를 대폭 확대해 양국 관계를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자는 취지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이달 중순 한국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워킹 홀리데이는 만 18~30세 청년에게 특별 비자를 발급해 1년 동안 협정 체결 국가에 체류하며 관광·어학연수·취업 활동 등을 자유롭게 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한국은 현재 일본·호주·뉴질랜드·영국 등 23국과 관련 협정을 맺고 있다. 캐나다와는 1996년 협정을 체결해 200명을 시작으로 4000명까지 쿼터를 꾸준히 늘려왔는데, 현재 연간 지원자가 1만명이 넘을 정도로 국내에서 인기가 많다.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워킹 홀리데이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를 방문한 한국 청년이 1만6000명이 넘는다고 한다.

    양국은 지난해 9월 윤 대통령의 캐나다 방문을 계기로 수교 60주년인 올해에 연 쿼터를 6500명으로 일시 확대하는 데 합의했다. 트뤼도 총리는 19~21일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7국(G7) 정상회의를 앞두고 답방할 예정이다. 이번에 서울에서 열리는 회담을 계기로 쿼터를 1만~1만2000명으로 상시 확대하고, 만 18~30세로 제한된 연령 기준도 완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지난해 양국 관계가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는데 청년 교류 확대와 이해 증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외교가에서는 이번 회담에서 캐나다가 지난 3월 한·미·일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진 4국 협력 체제, 이른바 '신(新)쿼드'의 밑그림을 제시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캐나다는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대표적인 유사 입장국이고, 가장 모범적으로 대북 제재를 수행하고 있는 나라로 북핵 대응 등에 있어 우리와 협력할 여지가 크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996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