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개딸들 "김남국, 영리한 투자성공 사례… 현금화 잘하셨길 바란다"

    김경화 기자 박국희 기자

    발행일 : 2023.05.06 / 종합 A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野 "개인적 내용" 공식입장 안 내
    與 "방산주 재테크 이재명과 닮아"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가상 화폐 거래' 논란과 관련, 5일 국민의힘은 자금 출처·행방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인 거래의 시기가 매우 부적절했고 자금의 출처와 행방 또한 의문투성이"라며 "김 의원의 재산 변동 신고 내용을 보면 현금의 대량 인출·입금이 없고, 가상 자산의 신고 내역 또한 없다"고 지적했다. 현금화했다면 그 돈이 어디에 있는지 아니면 또 다른 코인을 구입한 것인지 소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고위 공직자, 국회의원의 가상 화폐 재산 신고를 의무화하는 '김남국 방지법'을 제안한다"고 했다.

    전주혜 대변인은 또 "'이재명 키즈'라는 김남국 의원은 대선 패배 후 후유증으로 당과 지지자들이 상심하든 말든 방산 주식 재테크에 여념 없던 이재명을 닮아도 너무 닮았다"고 했다. 이재명 대표는 지난해 대선 패배 이후 6·1 보궐선거를 통해 국회의원이 됐는데, 이 사이 2억원대 방산 업체 주식을 산 것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민주당은 공식 입장을 내진 않았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극히 개인적인 내용이라 제3자가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에서도 김 의원의 처신이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비주류 진영의 재선 의원은 "김 의원이 평소 코인·주식 투자 등을 해서 경제적 여유가 있다는 얘기는 했었는데 그 정도인 줄은 몰랐다"며 "투자금이 수십억대인데 신고 재산은 그보다 훨씬 적다면(약 15억원) 국민들 눈에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 초선 의원은 "김 의원은 과거 '부동산으로 절대 수익 못 내게 해야 한다'면서 강력한 규제를 말하기도 했다"며 "코인은 되고 부동산은 안 되나. 신종 내로남불로 기록될 거 같다"고 말했다. 이용우 의원은 "공직자가 가상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부정한 이익을 추구하거나 재산 은닉, 탈세 같은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면서, 공직자 가상 재산 신고 의무화 법을 신속히 통과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른바 '개딸' 등 강성 지지층은 "영리한 투자 성공 사례" "영앤드리치(젊은 부자)"라며 뭐가 문제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들이 모이는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특정 개인이 얼마를 보유하고 있는지, 입출금 내역이 어떻게 되는지를 무슨 수로 알 수 있느냐"며 개인정보법 위반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준석(국민의힘 전 대표)은 착한 코인, 김남국은 나쁜 코인인가" "부디 현금화 잘하셨길 바란다"는 글도 올라왔다. 한 친명계 의원은 "공개 의무가 없는 코인 자산을 공개 안 했다고 몰아붙이는 것은 과하다"고 말했다.
    기고자 : 김경화 기자 박국희 기자
    본문자수 : 130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