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CEO에서 소설가로… 84세에 첫 작품 내

    이영관 기자

    발행일 : 2023.05.05 / 사람 A2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코오롱 사장 지낸 하기주씨

    "60년만에 꿈을 이뤘습니다."

    첫 소설 '목숨'(나남·전 3권)을 최근 낸 하기주(84·사진)씨가 전화 너머에서 말했다. 코오롱 사장(1989~1994) 등을 지내며 평생 기업에서 일한 그의 꿈은 소설을 내는 것이었다. 고교 시절 문예반장을 했고 문학 작품을 즐겨 썼던 문청(文靑)이었으나, 서울대 경제학과에 진학했다. "6·25전쟁 때 부친이 돌아가셔서, 모친이 가계를 이끄셨어요. 두 동생도 있고, 대학 졸업하자마자 집안을 이끌어야 했었죠." 그 대신 "사회 생활을 끝내고 나서 소설을 쓰겠다"고 다짐했다.

    책 출간은 쉽지 않았다. '목숨'은 23년 전 회사를 나온 뒤 2년에 걸쳐 쓴 작품. 기업인으로 지내면서도 소설을 손에서 놓지 않고 읽은 덕분이다. 신춘문예 등에 몇 차례 응모했으나 계속 떨어졌다. "작품을 (가슴에) 묻어놓고 보니 굳이 책으로 내야 하는가 생각도 들었어요. 그런데 점점 욕심이 생겼습니다."

    소설은 일제강점기가 끝날 무렵, 마산 지역 사람들의 굴곡진 인생 이야기를 그린다. 마산은 작가의 고향. "바다를 배경으로 쓴 장편이 국내에는 잘 안 보여서 바다, 마산을 소재로 삼았어요. 고향을 찾아 작품과 관련된 자료 조사를 많이 했습니다."

    작가는 팔순이 넘어 데뷔한 것에 대해 "인생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 깊이 있게 쓸 수 있었다"고 했다. "삶을 관조하는 시간이 많아졌어요. 요즘도 글을 계속 쓰고 있습니다. 집중해서 노력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어요."
    기고자 : 이영관 기자
    본문자수 : 75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