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방방곡곡] 제주목 관아 야간개장 10월 말까지 확대한다

    오재용 기자

    발행일 : 2023.05.05 / 호남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버스킹 등 볼거리 다양

    제주목(牧) 관아(官衙) 야간 개장이 확대 시행된다. 4일 제주도 세계유산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2개월간 운영했던 제주목 관아 야간 개장을 올해는 지난 3일부터 10월 말까지 6개월간 확대 운영한다. 야간 개장 시간은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야간 개장 기간에는 제주목 관아와 관덕정 야경을 배경으로 버스킹, 정기 공연, 수문장 교대 의식, 자치경찰 기마대 거리 행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주민과 관광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제주목 관아 버스킹은 어린이날인 5일 오후 6시 30분 관덕정 광장에서 어린이들로 구성된 '탐라무예단'과 '마술' 공연으로 시작을 알린다. 버스킹은 6월부터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금요일마다 열린다.

    제주목 관아 야간 개장의 백미인 정기 공연 '귤림풍악'도 6일 첫 무대를 시작으로 10월까지 매월 마지막 주 토요일에 마련된다. '귤림풍악'에선 제주도립무용단, 제주도립교향악단, 국악과 크로스오버, 클래식, 제주 전통 공연, 대중가수 등 매월 다양한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6일 공연은 오후 5시 30분 수문장 교대 의식과 자치경찰단 기마대 거리 행진에 이어 삼도이동민속보존회와 성짓골소리합창단, 소리께떼의 공연과 어린이날맞이 어린이 뮤지컬 갈라 콘서트와 마술 공연이 펼쳐진다.
    기고자 : 오재용 기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66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