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安 "아무 일도 안 하면 아무 일도 안 일어날 것"

    김민서 기자

    발행일 : 2023.05.05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공천 개입 의혹' 이진복 수석에 전당대회때 발언 그대로 돌려줘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4일 대통령실의 '공천 개입' 의혹이 불거진 '태영호 녹취록' 논란과 관련해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을 향해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난 전당대회 경선 당시 이 수석에게 들었던 '사퇴 압박' 발언을 그대로 돌려준 것이다.

    안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방송 전화 인터뷰에서 "(태영호 녹취록은) 대통령실에서 당의 공천 개입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얘기한 것"이라며 "당이 국민의 신뢰를 잃고 내년 총선 전망을 암울하게 만들었다. 단호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당대표 선거 때도 이진복 수석의 당무 개입이 있지 않았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안 의원은 "남한테 이야기할 게 아니고 본인께서 아무 일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안 생길 텐데 참 우려스럽다"고 했다. 앞서 지난 2월 8일 이 수석은 당대표 후보였던 안 의원이 '윤안(윤 대통령과 안 의원) 연대'라는 용어를 사용한 데 대해 "더 이상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끌어들이지 않길 바란다. 아무 말도 안 하면, 아무 일도 안 일어날 것"이라고 했었다.
    기고자 : 김민서 기자
    본문자수 : 560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