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거인의 10연승 도전, 호랑이에게 막혔다

    김영준 기자

    발행일 : 2023.05.04 / 스포츠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에이스' 나균안 5점 내주고 첫 패배… 김진욱 등 막강 불펜진마저 5실점

    프로야구 롯데 연승 행진이 '9'에서 멈췄다. 삼성 오승환은 데뷔 이후 처음 선발 투수로 나왔다.

    KIA는 3일 광주 홈에서 열린 롯데전에서 10대2로 승리했다. 롯데 9연승 출발점이 됐던 KIA가 10연승을 막아냈다. 이날 롯데는 사실상 에이스 역할을 하는 나균안(25)을 선발로 내세웠다. 10연승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 올 시즌 5차례 등판에서 4승 무패, 평균 자책점 1.34였던 그는 이날은 4이닝 5안타(1홈런) 5실점으로 고개를 숙였다. 시즌 첫 패배.

    나균안뿐 아니라 연승 기간 평균 자책점 0.96으로 뒷문을 탄탄히 지키던 롯데 불펜진도 5실점으로 무너졌다. 올 시즌 11경기에서 단 1점도 내주지 않았던 김진욱(21)마저 3분의 1이닝 2실점으로 부진했다.

    KIA에선 후보였던 이우성(29)이 선발로 나와 뜻밖 활약을 펼쳤다. 이우성은 솔로 홈런 1개 포함 3타수 3안타 1타점 1볼넷으로 펄펄 날았다.

    KIA 신인 윤영철(19)은 4번째 등판 만에 데뷔 첫 승을 올렸다. 2023 신인 드래프트에서 김서현(19·한화)에 이어 전체 2순위로 KIA에 입단한 그는 앞선 세 번 등판에서 승리 없이 1패, 평균 자책점 4.85를 기록하고 있었다. 롯데는 이날 지긴 했지만 SSG와 LG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단독 1위를 유지했다.

    대구에선 국내 대표 마무리 투수 오승환(41)이 선발 투수로 마운드에 오르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2005년 데뷔한 이후 18년 만에 첫 선발 등판이었다. KBO(한국야구위원회) 역대 최고령(만 40세 9개월 18일) 선발 데뷔이기도 했다. 오승환 선발 등판은 올 시즌 이어지고 있는 그의 부진과 관련이 있다.

    삼성 박진만 감독과 정현욱 투수코치는 오승환이 제 컨디션을 찾으려면 많은 공을 던지면서 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판단해 그를 선발로 내세웠다. 오승환은 이날 5이닝 동안 공 73개를 던지며 5피안타(1홈런) 3실점했다. 오승환 개인 최다 이닝 투구(종전 4이닝)였다. 삼성이 키움에 1대4로 패하면서 오승환이 패전 투수(1승 2패)가 됐다.

    LG는 창원에서 NC를 2대1로 눌렀다. SSG는 문학에서 KT에 5대3으로 역전승했다. SSG 서진용(31)은 11세이브째를 올렸고 평균 자책점 0을 지켰다. 한화는 잠실에서 두산에 8대3으로 이겨 6연패를 벗어났다.
    기고자 : 김영준 기자
    본문자수 : 1179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