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기시다 "尹대통령 결단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답방 결심"

    김동하 기자

    발행일 : 2023.05.04 / 종합 A8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日안보국장, 기시다 메시지 전달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아키바 다케오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을 접견하고 "한일 셔틀외교가 이어지면서 한일 간 우호와 협력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키바 국장은 이 자리에서 오는 7일 방한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관계 개선을 주도한 윤 대통령의 용기 있는 결단을 높이 평가하며, 이에 조금이나마 보답하는 마음으로 이번 답방을 결심하게 됐다"고 했다. 아키바 국장은 최근 수단에서 한국 교민 구출 작전 시 한국 정부가 일본인들을 함께 이송해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고, 이에 윤 대통령은 "한일 간 이웃 국가로서 배려하고 협력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은 글로벌 복합위기 앞에서 서로 연대해 대응해야 한다"며 "안보는 물론 산업과 과학기술 분야에서 한일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한일 간 협력의 폭과 깊이를 계속 심화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7일 한일 정상회담에선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과정을 한일 양자 차원에서 독자적으로 조사하는 방안이 의제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 전문가들이 참여해 진행 중인 국제원자력기구(IAEA) 모니터링과는 별도로 양국이 공동 검증을 진행해 오염수 방류 계획의 안전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정부 관계자는 "신뢰 증진을 도모한다는 측면에서 양측이 이 문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IAEA 모니터링 태스크포스(TF)에도 한국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지만, 한국 국민의 불안감이 여전한 만큼 한일 간 별도 검증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정상회담 이후 진행되는 만찬은 한식이 주메뉴로 준비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전날 국민의힘 지도부와의 만찬에서 "기시다 총리에게 숯불 불고기를 대접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화합의 의미를 담은 비빔밥도 만찬 메뉴로 검토되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난 3월 윤 대통령 방일 때 기시다 총리가 이례적으로 식당을 옮겨가며 2차 만찬까지 준비했던 것처럼, 상응하는 한국 스타일 만찬이 준비되고 있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 방한이 윤석열 정부 취임 1년(10일)과 맞물리는 만큼 '대통령실 용산 이전'과 관련된 상징적인 장소도 만찬 후보지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 방일 땐 2차 만찬에서 양 정상이 맥주와 한국 소주를 함께 마시기도 했다. 서울 만찬에선 기시다 총리가 일본 술(사케)을 좋아하는 점이 주류 선정에 반영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고자 : 김동하 기자
    본문자수 : 1272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