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전현희는 '감사원 출두 쇼'

    김경필 기자

    발행일 : 2023.05.04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출석 요구 수차례 거부하다가 감사원 앞에서 "조작 감사" 시위

    국민권익위원회가 2020년 추미애 당시 법무장관에게 유리하게 유권해석을 하도록 압력을 넣은 혐의, 근무태도 문제 등으로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는 전현희 권익위원장이 3일 감사원에 출석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감사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감사원이 표적 감사, 조작 감사를 벌이며 사퇴를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출석은 감사 보고서를 심의하는 감사위원들이 전 위원장에게 혐의에 대한 소명을 직접 듣겠다며 요청해 이뤄졌다. 감사관들이 지난해 8월부터 감사를 진행하며 출석을 요청했지만, 전 위원장은 "국회 국정감사 준비로 바쁘다"며 응하지 않았다. 전 위원장 측 거절이 여러 차례 이어지자 감사원은 지난해 10월 감사 방해 등 혐의로 검찰에 전 위원장에 대한 수사를 요청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2시로 예정된 감사위원회의 일정보다 한 시간 일찍 도착해 '감사원 조작 감사 사죄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1인 시위를 했다. 기자들에게는 "국정감사 종료 이후 감사를 받겠다고 했고, 감사원과 공문을 주고받으면서 조사 일정을 조율하고 있었는데 감사원이 수사 요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2020년 9월 추미애 당시 법무장관의 아들이 군 휴가 미복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검찰 수사와 추 장관의 직무 수행 사이에 이해 충돌 소지가 없다'는 내용의 유권해석을 권익위가 내놓는 과정에 부당하게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한 의혹이 제기되자 사실과 다른 보도자료를 작성하게 한 혐의도 받는다.
    기고자 : 김경필 기자
    본문자수 : 76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