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4대강 사업 10년… 강물이 맑아졌다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5.04 / 종합 A1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서울대·국립환경과학원 분석

    '4대강 사업' 전후 10년간 한강·낙동강·금강·영산강 본류 및 16개 보(洑) 인근에 대한 수질 변화를 비교·분석한 결과 수질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는 서울대와 국립환경과학원의 공동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년에 걸친 장기 수질 변화 분석으로 4대강 사업의 효과가 드러난 것은 처음이다.

    서울대 최지용 교수는 3일 열린 '2023 한국환경분석학회 춘계 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공동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4대강 보 대표 지점 16곳과 4대강 대권역 지점 17곳 등 총 33곳을 대상으로 4대강 사업 이전 10년(2000~2009)과 이후 10년(2013~2022)의 수질을 비교한 결과, 4대강 보의 경우 '개선'이 81%, '악화'가 6%, '유의미한 변화 없음'이 13%로 각각 나타났다. 4대강 공사가 진행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3년은 조사에서 제외됐다.

    최 교수는 "수질 개선은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하수 정화 시설 확충 등 여러 오염원 저감 대책에 따른 효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4대강 사업으로 하수 처리 시설이 600개 정도 늘어났고, 특히 비가 올 때 쓸려 내려오는 오염물질 관리와 하수관 정비를 꾸준히 해온 덕이 크다"고 했다.

    4대강 사업은 하천으로 흘러들던 오염원을 정리하는 등 하천 전반을 정리한 국책 사업이다. 강바닥을 준설해 '물그릇'을 키우고, 제방을 쌓아 홍수를 막으며, 보에 가둔 물로 가뭄에 대비하는 게 목적이다. 보는 소수력발전(1만㎾ 이하 수력발전)을 통해 재생에너지도 생산한다.

    문재인 정부는 재작년 1월 금강·영산강의 5개 보 해체와 상시 개방을 의결하면서 그 근거로 수질 악화를 지목했다. 기사 A3면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865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