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萬物相] 국회의원과 보좌진

    황대진 논설위원

    발행일 : 2023.05.03 / 여론/독자 A34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고모 보좌관은 국회의원 1명을 초선 때부터 5선 의원이 될 때까지 모셨다. 의원이 국회의장이 되자 차관보급 의장 정무수석에 올랐고, 공무원 연금 수급권도 얻었다. 정책 전문가 김모 보좌관은 1989년부터 30년간 모신 의원만 7명이다. 김씨처럼 국회에 경제·안보·교육·복지·환경 등 전문 분야를 갖고 있는 보좌관이 100여 명쯤 된다고 한다. 이들이 국정감사 때 신문 1면을 장식할 이슈를 발굴해낸다. 의원들이 서로 모셔가려 한다.

    ▶보좌관은 파리 목숨이기도 하다. 의원 갑질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집안 행사 등 사적인 일에 보좌진을 동원하는 경우는 흔하다. 보좌관 면접을 보러 갔더니 의원 아내가 채용 여부를 결정했다는 경우도 있다. 보좌진 월급에서 일정액을 떼가는 의원도 있다. 지난 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전직 의원 보좌관은 기자에게 "의원이 내 월급에서 매달 100만원씩 가져간다"고 하소연했다. 보좌관으로부터 정치 후원금으로 500만원씩 받는 의원도 봤다. 이런 의원실은 '보좌진의 무덤'이라고 불린다.

    ▶의원과 보좌진 관계는 '원수'로 돌변하기도 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96년 국회의원을 물러난 것도 승진이 안 된 데 앙심을 품은 보좌관의 선거 비용 폭로 때문이었다. 민주당 3선 의원도 수석 보좌관이 불법 후원금 수수를 폭로해 2년 넘게 감옥살이를 했다. 운전기사가 비리를 폭로해 유죄 판결을 받은 국민의힘 의원도 있다. 보좌진이 내연녀 의혹을 제기해 도지사 도전을 포기한 의원도 있었다. 2016년 의원 보좌진 24명이 갑자기 국회를 떠났다. 민주당 의원이 동생과 딸을 보좌진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나자 다른 의원들도 친·인척 보좌진을 일제히 정리했다. 당시 의원들은 "보좌진이 언제 배신할지 몰라 친·인척을 쓸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의원과 보좌관 관계가 아름답게 끝나는 경우도 있다. 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과 백원우·이화영 전 의원 등이 보좌관을 하다 그 지역구를 물려받았다. 물려주기로 약속해놓고 지키지 않은 경우도 있다. 모 보좌관은 의원으로부터 한 번만 더 하고 물려주겠다는 각서까지 받았지만 의원이 오리발을 내밀었다. 각서를 내밀었더니 의원이 눈앞에서 찢어버렸다고 한다.

    ▶국민의힘 태영호 최고위원이 보좌진에게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공천 문제를 거론하며 한일 관계에 대해 지지 발언을 요청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보좌진이 녹음해서 방송사에 제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태 최고위원은 "과장을 섞어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의원에게 보좌관은 동지일 수도, 저승사자일 수도 있다.
    기고자 : 황대진 논설위원
    장르 : 고정물
    본문자수 : 1274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