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최순호·홍명보·신태용·이동국, K리그 첫 명예의 전당에 올라

    김민기 기자

    발행일 : 2023.05.03 / 사람 A25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리그 출범 40주년을 기념해 신설한 '명예의 전당' 시상식이 2일 서울 중구 앰버서더 풀만 호텔에서 열렸다.

    선수 부문은 출범 해인 1983년부터 10년 단위로 1명씩, 총 4명을 선정했다. 최순호(61·사진 왼쪽부터) 수원FC 단장, 홍명보(54) 울산 현대 감독, 신태용(53) 인도네시아 대표팀 감독, 이동국(44) 전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각각 1~4세대 수상자로 선정됐다. 홍 감독은 "1983년 프로축구 출범 당시 동대문경기장에서 볼보이를 하며 축구에 대한 꿈을 키웠다. 그리고 가장 뜻깊은 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지도자 부문에는 김정남(80) 전 울산 감독, 공헌자 부문에는 고 박태준(1927~ 2011) 포스코 명예회장이 선정됐다. 수상자는 구단, 팬, 미디어 투표 등을 통해 결정됐으며 프로축구연맹은 앞으로 2년마다 명예의 전당 헌액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기고자 : 김민기 기자
    본문자수 : 492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