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바이든, 필리핀에 "철통 동맹 재확인" 수송기 3대·해안경비 선박 4대 제공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정지섭 기자

    발행일 : 2023.05.03 / 국제 A1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과 회담

    태평양 국가들과 밀착해 중국 세력 확장을 봉쇄하려는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의 움직임이 가속화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새 안보 파트너로 급부상한 필리핀 대통령과 만나 최신 무기와 장비를 선물했고, 남태평양 섬나라 정상들을 만나러 미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파푸아뉴기니를 찾는다.

    바이든은 1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낸 공동성명에서 "필리핀에 대한 철통같은 동맹 공약을 재확인한다"며 "남중국해를 포함한 태평양상에서 필리핀 군 병력, 공공 선박, 항공기에 대한 무력 공격은 미국의 상호 방위 공약을 발동시킨다는 점을 재확인한다"고 말했다. 핵심 군사 동맹인 한국·미국과의 공동성명에서 자주 쓰였던 '철통(ironclad)'이라는 표현을 꺼내 필리핀을 핵심 군사·안보 파트너로 대우하면서, 중국을 향해 "필리핀 함정이나 배를 공격할 경우 우리가 개입하겠다"는 강력한 경고 시그널을 보낸 것이다.

    미국은 또 필리핀에 C-130H 수송기 3대와 해안 경비 선박 4대도 제공하기로 했다. 록히드마틴에서 제조한 C-130H는 비포장 활주로에서도 이·착륙이 가능하고 항속거리가 4000㎞에 달해 각국의 주요 특수 작전에 활용되고 있다. 다만 최근 미·필리핀 간 밀착에 대해 일각에서는 독재자로 비난받은 마르코스 일가와 손을 잡은 것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는 보도했다. 마르코스 주니어의 아버지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는 1965~1986년 필리핀을 철권통치하면서 측근 전횡과 부정 부패, 인권 탄압 등 어두운 그림자를 남겼다.

    한편 바이든은 오는 22일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해 남태평양 군소 도서국가 정상들과 만난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다. 바이든은 일본 히로시마 G7(주요 7국) 정상회의를 마치고, 쿼드(미국·일본·호주·인도 안보협의체) 정상회의가 열리는 시드니로 가기 전에 파푸아뉴기니에 들를 예정이다. 당일치기 일정이지만, 미국 현직 대통령이 이 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이라고 파푸아뉴기니 일간지 포스트 쿠리어는 전했다. 파푸아뉴기니에서는 21~24일 태평양도서국가 정상회의가 열리는데 호주·뉴질랜드뿐 아니라 나우루·투발루·피지 등 군소 국가까지 아울러 18국 정상이 참석한다. 중국의 영향력을 차단하려는 행보라는 분석이 나온다.
    기고자 : 워싱턴=이민석 특파원 정지섭 기자
    본문자수 : 1143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