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이날만 기다렸는데"… 어린이날 전국에 장대비

    박상현 기자

    발행일 : 2023.05.03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곳곳 요란한 비 '호우 특보' 내릴듯

    어린이날인 5일 전국에 장대비가 쏟아지고, 곳곳에 호우 특보가 내려질 전망이다. 바람이 강하게 불고 파도가 높게 일어 항공기와 선박이 결항할 가능성도 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최근 며칠간 우리나라에 맑은 날을 가져온 고기압이 일본 동쪽 해상으로 물러가고, 중국 남쪽에서 발달한 저기압이 서해를 지나 한반도로 다가오면서 3일 밤 제주 지역부터 비가 시작돼 4~5일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2일 예보했다.

    한반도 동쪽에 자리 잡은 고기압과 서쪽 저기압 사이에 생긴 '바람의 통로'로 고온다습한 남풍(南風)이 불어오면서 한반도 전역에 수증기를 공급해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따뜻한 남풍과 북쪽 찬 공기가 부딪치며 '온난전선'을 형성하는 중부 지방에는 천둥과 번개를 동반해 비가 요란하게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와 남해안 산지, 지리산 부근에는 지형적 영향으로 한꺼번에 많은 비가 쏟아질 수 있다.

    특히 4일 밤부터 5일까지는 호우 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많은 비가 예상된다. 호우주의보는 3시간 강우량이 60㎜ 이상, 12시간 강우량이 110㎜ 이상 예상될 때 발효된다. 예상 강우량이 각각 90㎜, 180㎜ 이상으로 늘어나면 호우경보를 내릴 수 있다. 온난전선이 머무르는 시간에 따라 지역별 강수량에 변동성이 큰 상황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4~5일에는 강한 비와 강풍, 높은 파고로 항공기와 선박 운항이 취소될 가능성이 크다"며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고자 : 박상현 기자
    본문자수 : 763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