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MBC, 방미 분위기 듣는다며 在美 친야단체 대표 인터뷰

    김승재 기자

    발행일 : 2023.05.03 / 종합 A6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단체 일부 회원은 "尹 반역자" 시위
    與 "공정성 위반" 방심위 심의신청

    MBC가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에 대한 현지 반응을 듣겠다면서, 미국 내 유명 친야 성향 단체의 대표를 인터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단체의 일부 회원들은 한미 정상회담 기간 중 백악관 앞에서 윤 대통령을 "민족의 반역자"라고 비난하는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국민의힘은 2일 해당 프로그램이 공정성 등을 위반했다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심의 신청을 했다.

    MBC라디오 '신장식의 뉴스하이킥'은 전날 방송에서 윤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주제로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최광철 대표와 13분가량 전화 인터뷰를 했다. 진행자인 신장식 변호사는 "미국 현지에서는 이 모습들을 어떻게 봤을지, 윤 대통령 양원 합동의회 연설 현장에 직접 다녀온 분이 있다. 먼저 미국 현지 반응을 설명해달라"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최 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로 2017년 KAPAC를 설립했다. 이 단체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정책 지지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최 대표는 이날 라디오에서 "능숙한 우리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위해서 외교적으로 큰 성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된다"며 "우리 한국의 윤 대통령은 많은 것을 미국에 퍼줬지만 얻은 것이 거의 적은, 보여주기식 외교가 아니었나라는 것이 다수의 평가"라고 했다. 진행자인 신장식 변호사는 "재미 한인들 다수의 평가는 그러하다"고 맞받았다. MBC는 방송 직후 최 대표의 발언 전문에 '美 현지, 바이든은 성과, 尹은 얻은 게 없다'라는 제목을 달아 인터넷 기사로 송고했다. 한미 정상회담 중 백악관 앞에서 열린 시위와 관련해 최 대표는 "나를 포함해 KAPAC는 공식적으로 참여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기고자 : 김승재 기자
    본문자수 : 83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