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한중일 정상회의도… 4년 만에 한국서 열릴 듯

    김은중 기자

    발행일 : 2023.05.03 / 종합 A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3국 실무자 이달 서울서 만나 논의
    외교부 "연내 개최되도록 소통"

    한일 관계가 빠르게 정상화되면서 연내에 국내에서 한·중·일 정상회의가 개최될 가능성도 커졌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9년 중국 청두(成都)에서 마지막으로 열린 후 한일 관계 경색과 코로나 등으로 개최되지 못하고 있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1999년 필리핀에서 열린 아세안+3 회의에 참석했던 한·중·일 정상의 조찬 모임이 계기가 됐다. 김대중 대통령, 주룽지 중국 총리,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는 "유럽연합(EU)처럼 우리도 협력할 것이 많다"며 정상회의의 정례화를 모색했다. 준비 기간을 거쳐 2008년 12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이명박 대통령, 원자바오 총리, 아소 다로 총리의 첫 회의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8차례 개최됐다.

    민감한 안보보다는 경제협력과 인적 교류를 중심으로 진행됐고, 2011년에는 서울에 3국 협력 사무국(TCS)이 설립됐다. 사무국 유치를 두고는 한·중·일 모두 유치전을 벌였고 지리적으로 중간이었던 한국이 선택됐다. 정상회의는 일본→중국→한국 순으로 돌아가면서 열린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오후 브리핑에서 "가급적 연내에 정상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관련국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올해는 한국이 의장국인데, 5월 중 3국의 외교 실무자들이 서울에서 만나 세부 의제와 개최 시기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기는 올해 11~12월쯤이 유력하다. 우선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인적 교류 회복'같이 덜 민감한 현안들 위주로 논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지난 3월 재외공관장 회의에서 "한·일·중 3자 정상회의를 다시 가동해 역내 평화와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이후 중국 외교부가 "한국의 제의를 지지한다"고 했다. 다만 중국은 다자(多者) 정상회담에 주석 대신 총리가 참석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시진핑 주석 대신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공식 선출된 리창 총리가 한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 소식통은 "한일이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적극 동조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은 이번 회의를 한일을 설득하고 미국을 견제할 기회로 활용하려 할 것"이라고 했다.
    기고자 : 김은중 기자
    본문자수 : 1075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