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수조원 적자 가스公, 임원연봉 30% 늘어

    조재희 기자

    발행일 : 2023.05.02 / 경제 B3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채희봉 前사장, 43% 증가한 2억

    한국가스공사 임원들이 지난해 30% 오른 연봉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비싼 값에 LNG(액화천연가스)를 수입해 지난겨울 난방비 폭탄을 불러오고 수조원의 적자를 내면서도 연봉만 크게 오른 데 대해 비판이 제기된다.

    1일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퇴임한 채희봉 전 사장은 2022년 연봉으로 전년보다 43.4% 늘어난 2억806만원을 받았다. 감사·이사 등 상임 임원의 평균 연봉은 전년보다 30.1% 늘어난 1억7148만원에 달했다. 전체 공공기관 상임 임원 연봉이 평균 1.2% 증가에 그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큰 폭의 인상이다.

    가스공사는 2020년 경영 평가에서 미흡(D) 등급을 받아 이듬해 성과급이 '0(제로)'였다. 2021년에는 보통(C) 등급을 받아 2022년 연봉이 크게 뛰었다. 채 전 사장은 2021년에는 기본급 1억4509만2000원을 받았다. 지난해에는 기본급 1억4639만8000원에 성과상여금 6166만4000원을 더해 연봉이 2억원을 넘었다. 상임 감사는 4759만원, 상임 이사는 3946만5000원을 성과상여금으로 더 받았다.

    가스공사는 사실상 손실과 같은 미수금이 경영 평가 대상 연도인 2021년 말 기준 1조8000억원에 달했다. 재무 상황이 최악인데도 성과급 대상이 된 건 문재인 정부가 공공기관 경영 평가 지표에서 재무 관련 항목의 배점을 낮추고 채용이나 지역 발전 등 다른 항목 비율을 높였기 때문에 가능했다. 천문학적 적자로 지난해 비상 경영에 들어간 한전과 발전 공기업 임원들은 가스공사와 같은 C등급을 받았지만 성과급을 모두 반납했다.

    채 전 사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비서관으로 있으면서 탈원전 정책을 주도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중국, 일본이 에너지 위기에 LNG 장기 계약을 맺는 상황에도 손을 놓고 있다가 비싸게 LNG를 수입하고, 겨울철을 앞두고도 별다른 대책도 내놓지 않다가 난방비 폭탄을 만든 가스공사 임원들이 거액 성과급을 챙겼다는 건 문제"라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평가 항목과 배점이 개선된 올해부터는 재무 위기에 빠진 공공기관 임직원 성과급이 늘어나는 사례는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가스공사는 "해당 경영 실적 평가에 따른 성과급을 받은 상임 임원은 지난해 모두 퇴임했다"고 밝혔다.
    기고자 : 조재희 기자
    본문자수 : 1158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