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中, 반도체 규제 동참한 독일·일본에 "다칠 것"

    오로라 기자

    발행일 : 2023.05.02 / 경제 B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獨정부는 움찔 "논의한 바 없다"

    중국이 미국의 대중(對中) 반도체 규제에 동참 움직임을 보이는 독일과 일본을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달 28일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전날 블룸버그가 '독일 정부가 중국에 반도체 필수 화학 소재 수출 규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한 기사에 대해 "타인과 자신을 모두 다치게 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중국 수출 규제를 고려하는) 이들 국가에 시장경제 규칙을 지키라고 충고하고 싶다"고도 했다. 반도체 업계에선 "미국을 제외한 나라들에 우호적인 제스처를 보이던 중국이 이례적으로 노골적인 불쾌함을 보였다"는 평이 나왔다. 독일 총리실과 경제부는 다음 날 "중국에 화학 소재 수출 규제를 논의한 바 없다"고 밝히며 진화에 나섰다.

    중국 경제 단체들의 비판 수위는 더 세다. 중국국제무역촉진위는 중국으로의 고성능 반도체 장비 수출을 막겠다며 관련법 개정에 나선 일본에 대해 28일 "명백한 국제규범 위반 사항"이라고 했다. 같은 날 중국 반도체산업협회는 "협회는 900개 회원의 정당한 권리 보호를 위해 중국 정부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겠다"는 성명을 냈다. 일본을 향한 보복 규제 등 정부의 전력 대응을 요구한 것이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중국이 반도체 장비와 화학 소재 수입까지 막힐까 봐 두려워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3년 넘게 이어진 미국의 반도체 규제로 중국은 '100% 반도체 자급자족' 정책을 내세워 자국 반도체 제조력을 키우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독일은 첨단 반도체 장비에 들어가는 화학 소재를 장악하고 있고, 일본은 장비계 큰손"이라며 "이들까지 미국의 편에 서면 반도체 자립이 완전히 물 건너간다는 조급함이 큰 것"이라고 말했다.
    기고자 : 오로라 기자
    본문자수 : 849
    표/그림/사진 유무 : 없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