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EPL 맨시티 홀란 34골… 단일 시즌 최다골 타이

    이영빈 기자

    발행일 : 2023.05.02 / 스포츠 A27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맨시티는 리그 1위 등극

    엘링 홀란(23·노르웨이·사진)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단일 시즌 최다 골 기록과 동률을 이뤘다.

    홀란은 1일 풀럼과의 리그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해 전반 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홀란의 리그 34호골. 팀은 홀란의 선제골에 힘입어 2대1 승리를 거뒀다. 맨시티는 승점 76으로 아스널(승점 75)을 제치고 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맨시티가 아스널보다 한 경기 덜 치렀기 때문에 우승 가능성이 크다. 올 시즌 맨시티가 리그 우승을 한다면 일등 공신은 단연 홀란이다. 리그 30경기에 나서 34골을 넣은 홀란은 EPL 단일 시즌 최다 기록을 가진 1993-1994시즌 앤디 콜(당시 23세)과 1994-1995시즌 앨런 시어러(당시 25세·이상 34골)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1경기에 약 1.1 골을 넣고 있는 홀란이 남은 6경기 중 한 골만 넣어도 단독 선두로 치고 나갈 수 있게 된다.

    홀란의 골을 가장 많이 도와준 건 '패스 마스터' 케빈 더브라위너(32·벨기에)다. 그는 홀란의 골을 10번 도우면서 본인의 별명을 스스로 증명했다. 그 다음 많은 도움을 준 건 리야드 마레즈(32·알제리), 잭 그릴리시(28·잉글랜드), 필 포든(23·잉글랜드)이다. 나란히 홀란의 골에 3도움을 기록했다.

    이날 홀란의 골은 컵 대회, 리그 등 공식전 44경기에 나서서 넣은 50번째 득점이기도 했다. 잉글랜드 1부 리그 선수가 한 시즌 동안 공식전에서 50골을 넣은 건 톰 와링(50골·1930~1931시즌) 이후 처음이다. 이 부문 유럽 축구 최다는 2011-2012시즌 리오넬 메시(36·아르헨티나)가 스페인 FC바르셀로나 시절 넣은 73골이다.
    기고자 : 이영빈 기자
    본문자수 : 84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