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검색목록 > 기사상세보기
타이틀

송영길, 검찰과 조율 없이 오늘 출두… 검찰 "일방적 결정, 일정상 조사 못해"

    유종헌 기자

    발행일 : 2023.05.02 / 사회 A12 면

    종이신문보기
    ▲ 종이신문보기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 사건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인 송영길<사진>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검찰에 자진 출석하겠다고 1일 밝혔다. 검찰은 이 같은 송 전 대표의 출석 의사 표시는 검찰과 사전 협의가 되지 않은 것이며, 수사가 진행된 이후 소환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어서 2일에 실제 조사가 이뤄지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송 전 대표를 대리하는 선종문 변호사는 이날 언론에 밝힌 입장에서 "송 전 대표는 2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진해 출두할 것"이라고 했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24일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하면서도 "오늘이라도 저를 소환하면 적극적으로 응하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피조사자가 일방적으로 출석 일정을 정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라며 "수사팀에서 필요하면 추후 별도의 출석 요구를 하게 될 것이며 2일에 나오더라도 조사를 받지 못하고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했다.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 조사 날짜를 일방적으로 정하는 것은 일반인들은 생각도 하지 못하는 상식 밖의 일"이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송 전 대표가 당대표 후보였을 때 선거 캠프의 지역본부장 2명, 지역상황실장 1명 등에 대한 주거지를 추가 압수 수색했다. 이날 압수 수색은 송 전 대표가 직접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과 관련됐으며 당시 선거 캠프에서 만들었던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실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9일 송 전 대표 자택과 외곽 후원 조직 '평화와 먹고 사는 문제 연구소' 등 5~6곳을 압수 수색한 지 이틀 만이다. 검찰은 당시 압수 수색 영장에 송 전 대표를 돈 봉투 살포 혐의의 공범으로 적시한 바 있다.

    검찰은 당대표 선거 당시 캠프 관계자들이 송 전 대표를 당선시키기 위해 민주당 현역 의원 등 40여 명에게 현금 9400만원을 뿌린 정황 외에, 송 전 대표가 연구소 등을 통해 추가로 자금을 조달해 의원들에게 살포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확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연구소에는 2021년 총 3억7000만원이 모였는데, 이 중 1억4000만원이 당대표 경선 전인 같은 해 2~4월 모금됐다.
    기고자 : 유종헌 기자
    본문자수 : 1097
    표/그림/사진 유무 : 있음
    웹편집 : 보기
    인쇄 라인 위로가기